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9183 0562020022658369183 02 0201001 6.1.1-RELEASE 56 세계일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2658397000 1583096982000 예천 간호사 확진 시어머니 2002260931 related

예천 간호사 코로나 확진…시어머니가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글자크기

접촉 이틀 전부터 이상 증세 보여

‘시어머니에 감염’ 단정은 어려워

근무지 장애인 시설은 폐쇄 검토

세계일보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오후 대구시청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점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대구=뉴스1


경북 예천군의 중증장애인 시설에서 근무하는 간호사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상주시는 예천군의 중증장애인시설 극락마을에서 근무하는 간호사 A(37·여)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상주에 거주하며 예천에 출퇴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17일 대구 북구 칠곡경북대병원에서 외래 진료를 받았고, 18일에는 기침과 인후통 증세가 나타나 상주시 남성동의 하나이비인후과를 내원했다.

A씨는 21일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고, 고열 증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 당국은 A씨의 시어머니가 19~20일 상주시의 A씨 자택을 방문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감염 경로와 연관성이 있는지 조사 중이다. A씨 시어머니는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다.

그러나 A씨에게서 이상증세가 처음 나타난 17일은 시어머니의 방문 이틀 전이어서, 감염 경로 단정은 어렵다.

상주시는 A씨의 동선과 접촉자를 조사하는 한편 A씨의 남편과 자녀에 자가 격리 조치를 내렸다. 또 A씨가 근무 중인 장애인시설 폐쇄를 검토하고 있다.

김명일 온라인 뉴스 기자 terr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