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0035 0512020022658370035 08 0801001 6.1.3-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67400000 1582681244000 코로나19 확산 IT업계 2002261301

"코로나19 확산 막자"…IT업계, 너도나도 "집에서 일한다"

글자크기

카카오·네이버·위메이드 등 잇달아 '전사 재택근무' 도입

뉴스1

판교.©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윤경 기자,권혁준 기자,송화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된 가운데 국내 IT 기업들이 잇따라 재택근무에 나서고 있다.

IT 업계에서도 외국계 기업들이 가장 먼저 재택근무를 결정했고 SK텔레콤에 이어 KT, 네이버, 카카오 등 국내 기업들도 이례적으로 재택근무에 동참하고 있다.

제조업 중심인 기존 대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조직문화가 수평적인데다 기술 위주의 사업 형태상 원격근무가 용이하다는 점이 배경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26일부터 원격근무에 돌입한다.

카카오는 전날 "임직원의 감염을 예방하고 지역사회에 코로나19가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원격근무를 시행하기로 했다"며 "카카오는 모바일 오피스로의 신속하고 효율적인 체제 전환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카톡과 그룹콜, 라이브톡 등 다양한 원격 근무툴을 통해 업무 효율성에 차이가 없게 하겠다는 방침이다.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는 사내 공지를 "전원 '모바일 오피스'라는 새로운 환경에서 크루(직원)들이 저력을 발휘해 더욱 능동적이고 적극적으로 업무를 진행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28일까지 필수 인력을 제외한 전 직원들이 분당 사옥으로 출근하지 않는다. 업무상 외근과 출장도 자제하도록 지시한 상태다.

뉴스1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텔레콤은 지난 25일부터 3월1일까지 재택근무를 실시한다. 특히 SK텔레콤은 대리점, 고객센터 등 고객 접점을 비롯, 네트워크 관리 등 사무실 근무가 반드시 필요한 '필수 인력'도 서비스 제공에 차질이 없도록 운영하되, 교대근무 조정 및 백업체계 마련 등을 통해 되도록 현장 인력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KT는 이날부터 3월6일까지 순환 재택근무에 들어간다. 순환 재택근무란 부서별로 절반의 인력이 근무하고 나머지 인원은 자택에서 근무를 이어가는 방식이다.

게임업계 역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팔을 걷어붙였다. 위메이드는 전날부터 자회사를 포함한 전사 직원들의 재택근무에 들어갔다. 이 같은 결정은 국내 게임회사로는 처음이다.

위메이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되면서 그동안 계속해서 내부 논의가 있었고 28일까지 전 사원에 대해 재택 근무를 하기로 결정했다"라며 "향후 상황을 봐서 필요하다면 다음 주까지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후 카카오게임즈와 네오위즈도 이날부터 전사 재택근무에 돌입한다.

카카오게임즈 관계자는 "재택근무를 시행하기로 했다"며 "향후 재택 근무 기간에 대해서는 비상대책 TF의 모니터링을 통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오위즈는 3월3일까지다. 네오위즈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나 감염의심자가 있는 것은 아니고 확산 방지를 위한 선제 대응이다"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대다수의 게임업계는 우려지역 방문이나 자녀 돌봄이 필요한 경우 재택근무를 지원해왔다. 이후 23일 위기경보가 '경계'에서 '심각'단계로 격상되며 부분적으로 직원의 안전을 위한 조치사항을 강화했다.

또 웹젠, 펄어비스, 크래프톤 등 다수의 게임사들은 다수가 모인 곳을 피할 것을 권고하고 우려지역을 방문하거나 임산부·자녀돌봄이 필요한 사람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지원한다고 공지했다.

이 외에도 외국계 IT 기업인 인텔 역시 직원들의 재택근무를 허용했으며 마이크로소프트(MS) 한국 지사 역시 이번주부터는 직원들에게 '재택근무 하라'는 권고를 내렸다.

아마존, 델, SAP 등 외국계 기업들 한국 지사도 재택근무를 결정한 상황이다.
v_v@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