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0531 0372020022658370531 06 0602001 6.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70313000 1582670316000 연참 헌신적 참견 2002261045 related

'연참3' 서장훈 "과거의 순수하고 헌신적인 남자는 이제 없어" 뼈 때리는 현실 조언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천윤혜기자]잠깐의 실수일까, 돌이키지 못할 변심일까. 변호사가 된 후 돌변한 남자친구에 대한 사연이 안방을 뜨겁게 달궜다.

어제(25일) 방송된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3’ 8회에서는 헌신적이기만 했던 남친이 변호사가 되면서 달라진 현실에 고민하는 여성의 사연이 펼쳐졌다.

고민녀는 자상하고 따뜻하기만 했던 남친이 변호사 시험에 합격한 후 조금씩 변해가는 모습에 지쳐갔다. 업무 때문에 스트레스가 많다는 남친의 말에도 고민녀는 처음 듣는 차가운 말과 눈빛에 점점 위축되어갔고, 보는 이로 하여금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남친으로부터 결혼하자는 프러포즈는 받았지만 별다른 진척 없이 시간은 계속 흘러갔고, 어느 날 고민녀는 남친의 핸드폰에서 자신 몰래 소개팅을 하게 된 내용을 발견하게 되면서 관계는 돌이킬 수 없는 상황으로 번졌다.

남친의 진심 어린 사과에 흔들린 고민녀의 상황에 프로 참견러들은 쉽사리 입을 떼지 못했고, 현실의 변화에 따라 달라지는 연인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에 대한 진지한 토론이 펼쳐졌다.

주우재는 “여친이 자극을 주니까 정신이 번쩍 든 것 같다. 전형적인 자신의 위치에 따라 태도가 바뀌는 사람”이라면서도 “진실 되고 거짓 없이 ‘내가 미쳤었어’라고 하니까, 이 정도면 실수로 봐도 되지 않을까”라는 의견을 내비쳤다.

그러나 곽정은은 “찌질한 것은 여전한 변함없는 팩트다. 스트레스 받았을 때 만만한 사람에게 전달하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고, 한혜진 역시 “인생은 마라톤이다. 같이 손을 잡고 뛰던 사람이 결승전 앞에서 혼자 들어간 느낌이다. 마음이 돌아선 것 같다”며 냉정한 참견을 펼쳤다.

이에 서장훈은 “이 남자를 무엇 때문에 만난 거냐. 변호사는 원래 계획에 없었다. 순수하고 헌신적인 남자였는데, 그게 없어졌다”며 “변호사든 뭐든 나중 문제다. 더 이상 만날 이유가 없는 것”이라며 촌철살인의 참견으로 모두의 공감을 샀다.

매회 현실적이고도 냉철한 조언이 펼쳐지는 언니 오빠들의 화끈한 연애 참견은 네이버 https://tv.naver.com/kbs.romancetalk 다음 https://tv.kakao.com/channel/2997058/video 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매주 화요일 밤 10시 50분 불꽃 튀는 참견으로 흥미진진함을 더하며 시청자들의 무한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는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3’ KBS Joy채널은 skylife 1번, SKBTV 80번, LGU+ 1번, KT olleh tv 41번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더 많은 영상은 KBS N 공식 홈페이지, 주요 포털 및 온라인 채널(유튜브, 페이스북 등)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사진 제공 :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