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3714 0362020022658373714 01 0101001 6.1.1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77780000 1582678336000 related

북한, 태영호 통합당 영입에 “횡령ㆍ천하의 속물” 맹비난

글자크기
한국일보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입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미래통합당 소속으로 4ㆍ15 총선에 출마하는 태영호 전 주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를 26일 강하게 비난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이날 ‘대결광신자들의 쓰레기 영입 놀음’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통합당의 탈북 인사 영입을 비판하며 “이러한 인간쓰레기들을 북남 대결의 돌격대로 내몰려는 것은 민족의 통일지향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도전”이라고 했다.

특히 태 전 공사에 대해서는 원색적인 표현까지 사용해가며 비난했다. ‘메아리’는 “우리 공화국에서 국가자금 횡령죄, 미성년 강간죄와 같은 온갖 더러운 범죄를 다 저지르고 법의 준엄한 심판을 피해 도망친 천하의 속물, 도저히 인간 부류에 넣을 수 없는 쓰레기”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지난달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탈북 인권운동가 지성호(39)씨에 대해선 13일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범죄자이자 추물”이라고 비난한 바 있으나, 태 전 공사 영입에 대해 비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6년 망명한 뒤 제한적 공개활동을 이어왔던 태 전 공사는 10일 통합당 합류 사실을 알렸다. 통합당은 태 전 공사를 서울 강남갑에 전략공천하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