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3824 0032020022658373824 05 0505001 6.1.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78116000 1582678121000 한국 당구 프로 아마추어 드디어 자유로운 출전 2002261701

한국 당구, 프로-아마추어 드디어 손잡았다…자유로운 출전 허용

글자크기

프로-아마추어 상생을 위한 협약 체결

연합뉴스

김영수 PBA 총재(오른쪽)와 남삼현 KBF 회장
[PBA·KBF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선수 수급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었던 프로당구협회(PBA)와 대한당구연맹(KBF)이 마침내 손을 잡았다.

PBA와 KBF는 25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프로-아마추어 상생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양 단체는 26일 나란히 보도자료를 내고 한국 당구 발전이라는 공동 명제를 위해 서로 합의한 내용을 공개했다.

먼저 양 단체는 상호 존중을 바탕으로 대한민국 당구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를 위해 대한민국 당구 발전을 위해 헌신한 당구 선수 및 당구 산업 종사자들의 이익을 위해 함께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PBA는 KBF 클럽 디비전 리그 활성화와 아마추어 육성을 위한 캐롬, 포켓, 스누커를 비롯한 학원·생활 스포츠 활성화를 지원하고, KBF는 PBA가 세계 최고 프로투어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및 올림픽 정식종목 채택을 목표로 합심하며, 당구의 스포츠토토 종목 가입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데도 의견을 모았다.

연합뉴스

협약식 후 PBA·KBF 단체사진
[PBA·KBF 제공]



그 외에도 상호 협의기구를 발족하고 문제 상황 발생 시 이를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상호 협의기구에서는 대회 일정 협의 및 조정, 선수등록 및 대회 체계 시스템의 정비 등을 통해 선수들이 자유롭게 출전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정비하기로 했다.

PBA와 KBF는 양 기구가 공동으로 한국 오픈 대회를 주최·주관하기로 하고 이를 위한 실행 계획을 추진한다는데도 합의했다.

김영수 PBA 총재는 "세계 최대의 당구 시장 중의 하나인 대한민국에서 프로-아마추어가 손을 맞잡은 것은 전 세계 당구계가 주목할 일이다"며 "당구의 글로벌 한류의 시작이 지금부터 시작이며 앞으로 시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남삼현 KBF 회장은 "세계 최고의 인프라를 가지고 당구 시장을 주도하는 대한민국 당구가 두 갈래로 나뉘어 있던 것을 항상 안타깝게 생각했다"며 "앞으로 대한민국 당구 종목 발전과 당구 선수들을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할 것으로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