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2767 0782020022658392767 01 0101001 6.1.4-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06434000 1582706531000 박능후 가장 큰 원인은 중국 한국인 2002270801 related

박능후 “가장 큰 원인은 중국서 들어온 한국인”…3차례 강조

글자크기

"특정 종교집단서 확산"…"방역당국, 정치적 의사결정 없다"

이투데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마스크를 착용하고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대해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었다. 애초부터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는 뜻"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정갑윤 미래통합당 의원과의 질의응답 과정에서 '중국에서 온 한국인이 최대 원인' 이란 발언을 3차례 반복했다.

박 장관은 "출입국 통제는 질병관리본부의 요구대로 한 것이다.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들이라고 말씀드리겠다"면서 "그분들을 모두 격리 수용할 수 없다. 하루 2000명을 어떻게 다 격리 수용하나"라고 답했다.

이어 "이 바이러스의 특성 자체가 검역에서 걸러지지 않는 사람이 들어오기 때문이다. 열도 기침도 없는 한국인이 중국에서 감염원을 가져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지금 많은 환자가 확진된 것에 대해서는 죄송스럽다"며 "그러나 아무 대책이 없던 것은 아니고, 특정 종교 집단에서 그것이 확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장관이 언급한 특정 종교는 신천지예수교회(신천지)를 지칭한다.

그러면서 박 장관은 "방역당국은 어느 한순간도 마음을 놓거나 긴장을 풀지 않았다"며 "방역당국이 하는 일들은 정치적 의사결정으로 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의 발언은 중국인 입국을 금지하지 않는데 중국과의 외교적 관계등의 고려가 없었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박 장관은 "저희는 객관적 사실을 기초로 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박 장관은 "특정집단의 최초 발현자가 누구인지 밝혀내고자 굉장히 노력하고 있다"며 "감염원이 어디서 왔는지 밝혀내는, 좀 더 정확한 방역대책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법사위 여야 의원들은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통합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국내 요인이라는 박 장관의 발언에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법사위 간사인 송기헌 의원도 박 장관을 향해 "중국인 입국 금지에 대해 정부가 어떤 결정을 하고 그런 건 다 합리적인 판단을 했을 테지만, 국민들의 솔직한 우려도 진지하게 생각해주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박 장관은 "중국에 갔다 온 한국인들이 그 병원균을 가져올 수도 있고, 중국에서 직접 올 수도 있는데, 31번 확진자 전까지 보면 그 비율은 내국인이 더 많아서 그렇게 말씀드린 것"이라고 했다.

[이투데이/김하늬 기자( honey@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