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4452 0012020022658394452 08 0801001 6.1.3-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10420000 1582710610000 카카오 뉴스 댓글 제재 정책 강화 2002271101

카카오, 상습 악플러에게 댓글 쓰기 금지한다

글자크기
경향신문

뉴스 댓글 서비스 개편 후의 모습. 카카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털사이트 ‘다음’과 카카오톡 ‘#탭’ 뉴스에 상습적으로 악성댓글을 달면, 댓글 쓰기 권한을 영구 삭제한다.

카카오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뉴스 댓글 서비스 개편 방안을 26일 밝혔다. 지난해 10월 서비스 개편을 약속한 카카오가 연예 뉴스에 댓글을 폐지하고, 실시간 검색어 서비스 종료를 발표한 데 이어 추가로 내놓은 조치다.

카카오는 차별·혐오 표현에 대한 신고 항목을 신설했다. 카카오는 2017년 7월부터 댓글에 달린 욕설과 비속어를 음표로 바꾸는 필터링 기능을 적용하고 있는데, 욕설과 비속어를 쓰지 않아도 개인의 인격과 명예를 침해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한 조치다.

악성 댓글이라고 신고가 들어온 댓글이 문제가 있는지 여부는 카카오측의 인공지능(AI)가 판단한 뒤 카카오 직원이 재확인하는 과정을 거친다. 만약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면, 해당 댓글은 삭제된다. 악성 댓글의 수위가 높고 빈번하다면, 댓글 쓰기 권한이 영구 박탈된다. 신고한 댓글이 삭제되면, 그 결과를 신고한 사람과 신고 당한 사람에게 자동으로 알려준다. 다만, 악성 댓글을 단 사람이 여러 아이디를 바꿔가며 악성 댓글을 달 경우까지는 막을 수 없다.

또 카카오는 이용자 개인이 댓글 영역 자체를 볼지 말지를 선택하도록 했다. 댓글 영역 상단의 ON/OFF 버튼에서 OFF를 선택하면 댓글 영역 전체가 사라지는 것이다. 보고 싶지 않은 댓글이나 댓글 작성자를 나에게 보이지 않게 하는 ‘덮어두기’ 기능도 생긴다.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는 “이용자의 권리와 인격을 보호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약속드린 조치들을 지속적으로 실행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곽희양 기자 huiyang@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지금 많이 보는 기사

▶ 댓글 많은 기사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