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7081 0042020022658397081 03 0301001 6.1.3-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2723422000 1582724408000 대기업 건물 폐쇄 중소기업 어쩌나 2002270845 related

대기업 또 건물 폐쇄...중소기업 어쩌나

글자크기
[앵커]
SK텔레콤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1차 검진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서울 본사 건물이 일시적으로 폐쇄됐습니다.

SK텔레콤은 미리 재택근무를 실시해 피해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이지만, 정보통신 사무환경이 부족한 중소기업의 경우에는 대부분 대응 능력이 취약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광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SK텔레콤 본사 건물이 굳게 문이 닫혔습니다.

내부는 불빛 한 줄 보이지 않은 채 어두컴컴하고, 남아 있는 직원은 한 명도 보이지 않습니다.

이 회사는 직원이 코로나19 검진에서 양성 판정을 받자 직원들을 내보낸 뒤 곧바로 건물을 폐쇄했습니다.

앞서 LS그룹 계열사들이 직원의 감염으로 용산 타워의 문을 걸어 잠근 데 이어 대기업으로서는 두 번째 건물 폐쇄입니다.

SK텔레콤은 확진 판정 하루 전 첨단 정보통신을 활용한 재택근무 시스템을 가동해 감염증 확산 피해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허광 / SK텔레콤 홍보팀장 : 그 시스템을 통해서 회의가 필요할 경우에 영상회의를 한다든지 음성 그룹통화를 한다든지, 그리고 사내 문서 등 같은 경우도 그 사이트를 통해서 원활하게 제작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노트북과 통신 기반시설 등 스마트 업무환경을 갖춘 대기업과 달리 중소기업들은 아무래도 위기 대응 능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평소 최소 인력이 근무해 인력 여유가 없는 데다 재택근무를 전면 실시할 수 있는 정보통신 환경조차 상대적으로 열악하기 때문입니다.

[추문갑 / 중기중앙회 '코로나19' 대책본부 실장 : IT를 통해서 근무를 하는 부분도 사무실에 그 업무를 보완해 줄 수 있는 사람들이 있어야 하는데 중소기업은 그런 인력이 없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대체근무나 유연근무가 힘든 경우가 많이 있는 것입니다.]

최근 조사에서 중소기업 3곳 중 1곳은 '코로나19' 위기 이후 원자재 조달 차질 등 직접 피해를 보고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여기에 직원 감염마저 발생할 경우 재택근무를 일제히 할 수도 없는 형편이어서 긴급 경영안정자금 등 다양한 지원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요구가 나오고 있습니다.

YTN 이광엽[kyuplee@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