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7258 0562020022658397258 02 0201001 6.1.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25688000 1582726672000 명성교회 소망교회 확진자 발생 대형교회 추가 감염 우려 2002270901 related

명성교회 이어 소망교회서 확진자…대형교회 코로나 비상

글자크기

홍콩서 귀국 후 예배 참석 신도들 접촉

등록 신도 8만명…감염 확산 가속 우려

세계일보

소망교회는 지난 1일 예배당 등 교회 전체 시설물에 소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소망교회 제공


서울 강남의 대형 교회인 소망교회 신도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강동의 명성교회에 이어 대형 교회를 중심으로 한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소망교회는 26일 홈페이지를 통해 “25일 안양에서 5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21일 발현 증상이 나타나서 자택에서 자가 격리 중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확진 판단을 받은 이분은 소망교회 등록 교인”이라고 긴급 공지했다.

소망교회는 확진자가 지난달 9일과 이번달 16일 ‘주일 3부 예배 찬양 대원’으로 예배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또 “16일 주일 3부 예배에 참여했던 교우들은 3월 1일까지 외부 활동을 자제하고 코로나19 위생 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확진 교인은 지난해 7월 홍콩으로 출국했다가 지난달 22일 귀국했다. 질병관리본부는 해당 교인이 지난 19일 대구 출장을 다녀온 회사 동료와 만났다고 확인했다.

소망교회는 코로나19 대책으로 지난 23일 주일예배 등 교회 모임 중단을 밝힌 바 있다.

서울의 대형 교회에서 잇달아 코로나19 확진자가 확인됨에 따라 감염 확산 우려도 커지고 있다. 등록 교인 수가 소망교회는 8만명, 명성교회는 10만명에 이른다.

앞서 명성교회 부목사가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목사 신분으로 예배에 참석하며 신도 등 밀접 접촉자 384명이 검사 대상에 올랐다.

김명일 온라인 뉴스 기자 terr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