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9991 0362020022758409991 03 0301001 6.1.3-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71560000 1582771751000 산업부 발전소 확진자 발생 전력 공급 차질 대응 2002271645 related

“발전소에 코로나19 확진자 나와도 24시간 전력 공급”

글자크기
산업부, 대체인력ㆍ설비 마련, 확진자 발생해도 보호구 착용 후 운영
한국일보

서울 마포 서울복합화력발전소 굴뚝에서 수증기가 피어오르는 모습. 한국일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발전소 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도 전력공급은 24시간 문제없이 이뤄지도록 조치했다.

27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한국전력 등 발전5사는 신종 코로나 확산에 따른 비상대응계획에 따라 발전소 내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전 직원과 출입자에 대한 사전예방조치를 철저하게 시행 중이다. 또 2,560명의 대체 예비인력을 확보해 발전소 내 확진자나 의심자가 발생해도 핵심 시설인 중앙제어실 운영에는 차질이 없도록 했다.

국가 전력설비와 계통운영을 총괄하는 전력거래소도 나주 중앙전력관제센터가 24시간 정상 운영될 수 있게 세부 인력운영계획과 대체 설비 등을 활용한 계획을 마련했다. 나주 중앙전력관제센터 운영이 어려운 경우 경기도에 위치한 후비(백업) 관제센터를 활용할 방침이다.

현행 고용노동부의 신종 코로나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한 사업장 대응 지침을 보면 확진자가 발생한 작업장은 소독 후 다음날까지 사용을 금지한다. 하지만 산업부는 국가핵심기반시설인 발전소의 특수성을 고려해 발전소 중앙제어실 내 확진자가 발생하더라도 개인 보호구 착용을 전제로 운영 업무를 지속할 수 있도록 했다.

이날 서울 마포구 서울복합화력발전소를 방문한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지금은 그 어느 때 보다 안정적인 전력공급이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어떤 비상상황에도 국민이 안심하고 전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전력 유관 기관 기관장과 임직원 모두가 긴장감을 늦추지 말고 안정적 전력수급 관리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