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4374 0362020022758424374 01 0101001 6.1.3-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95860000 1582796066000 靑 중국인 입국금지 中 눈치보기 주장 유감 2002280831 related

[속보] 靑 “중국인 전면 입국금지 실익 없다… ‘중국 눈치보기’ 주장 유감”

글자크기
한국일보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한국일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가 27일 정부가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하지 않는 것과 관련해 “‘중국 눈치보기’라는 일각의 주장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방역의 실효적 측면과 국민의 이익을 내정하게 고려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청와대가 중국인 전면 입국금지 요구와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정부가 중국인 입국을 전면적으로 제한하지 않는 것은 ‘우리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가운데 최선의 대응 방안’을 검토한 결과”라고 밝혔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