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5258 0232020022758425258 03 0304002 6.1.3-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99775000 1582799788000 한진 조현아 주주 연합 상정 가처분신청 유감 2002280845 related

한진 "조현아 주주연합 의안상정 가처분 신청 유감"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한진그룹은 27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KCGI, 반도건설 등 3자 주주연합 측이 의안 상정 가처분을 신청한 데 대해 유감을 표했다.


한진그룹은 이날 '조현아 주주연합 의안 상정 가처분에 대한 입장'을 내고 "한진칼은 적법한 주주의 의안 제안권을 존중한다"면서도 "주주총회까지 상당한 기간이 남아 있음에도 마치 한진칼이 주주 제안을 무시한 것처럼 법원에 가처분을 신청한 조현아 주주연합 측의 대응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한진칼은 앞서 KCGI 산하 투자목적회사인 그레이스홀딩스가 의안 상정 가처분을 지난 25일 서울중앙지법에 신청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한진칼에 따르면 그레이스홀딩스는 다음 달로 예정된 한진칼의 정기 주주총회에서 3자 주주연합 측이 요구하는 내용을 의안으로 상정하고 주총 2주 전까지 의안을 주주들에게 통지하라고 청구했다.


그레이스홀딩스가 내세운 의안은 KCGI와 조 전 부사장, 반도건설 등 주주연합 측이 한진칼에 전달한 주주 제안과 대부분 일치한다. 이들은 지난 13일 한진칼에 사내이사 4명과 사외이사 4명 등 8명의 이사 후보 추천과 전자투표제 도입, 이사 선임 시 개별투표 방식을 채택하도록 명시하는 방안 등을 제안했다.


이사 후보 가운데 김치훈 전 한국공항 상무는 이후 한진칼 측에 후보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에 그레이스홀딩스의 가처분 신청서에는 7명의 이사 후보만 이름을 올렸다.


한진그룹은 "한진칼은 조현아 주주연합 측이 제안한 김 전 상무의 사내이사 안건 철회 여부 및 적법한 주주 제안 자격을 소명할 대호개발의 주식 취득 시기 증명자료를 요구한 바 있다"면서 "그럼에도 조현아 주주연합 측은 안건 철회 여부에 대해 명확한 입장조차 전달하지 않다가 갑자기 의안 상정 가처분을 신청하고 오늘 오후 늦게서야 안건 철회 의사 및 소명자료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한진그룹은 이어 "이러한 조현아 주주연합 측의 태도는 원활한 한진칼 주주총회 개최보다는 오직 회사의 이미지를 훼손하고 여론을 자신에게 유리하게 이끌려고 사법 절차를 악용하는 꼼수로 밖에 볼 수 없다"면서 "앞으로 조현아 주주연합 측은 보다 진정성 있는 태도로 원활한 주주총회가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