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6106 0202020022758426106 06 0602001 6.1.1-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03940000 1582803967000 르완다 스키 2002280831 related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르완다 친구들, 첫 스키에 꽈당 연속…”어렵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서지경 객원기자 ]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르완다 친구들이 첫 스키를 즐겼다.

27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르완다 친구들의 여행 두 번째 날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모세는 바닥에 누워 잠든 친구들을 보고는 깨우기에 나섰다. 발로 차도 일어나지 않자, 모세는 “스키타러 가야지”라고 말했다. 그러자 친구들은 바로 일어났다. 한국 여행에 오기 전부터 친구들은 스키를 기대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친구들은 일어나서 바로 나갈 준비를 시작했다. 흥 많은 친구들답게 친구들은 춤을 추며 옷을 입었다.

이어 친구들은 스키 옷 대여에 나섰다. 엘베는 “여기에서 전설이 되겠다”며 스키를 앞두고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파브리스는 처음 착용해 본 장비에 어색해했다. “힘들다”고 말하던 파브리스는 스키를 타기도 전에 미끄러지며 엉덩방아를 찧었다.

이날 르완다 친구들은 강사에게 스키를 배웠다. 넘어졌다 일어서기 훈련을 하던 브레제는 어려움을 겪었다. 앉은 채로 일어나지 못하며 버둥댔다. 헤매기는 파브리스도 마찬가지였다. 브레제와 파브리스는 두 손을 땅에서 떼지 못한 채 일어나지 못했다. 결국 브레제와 파브리스는 강사에게 의지해 일어섰다.

파브리스는 이동 중에도 넘어지며 벌써 두 번이나 엉덩방아를 찧었다. 파브리스는 “녀희들은 이게 얼마나 어려운지 모른다”며 머쓱해 했다. 모세와 엘베는 리프트에서 능숙하게 내렸다. 우등반다운 모습이었다. 브레제는 리프트에서 내리자마자 넘어지고, 이동하다가 넘어지는 등 스키 허당의 모습을 보였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