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6215 0012020022758426215 04 0402002 6.1.15-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04321000 1582813088000

중국 “코로나19 첫 확진자, 우한 수산시장 방문한 적 없어”

글자크기

발병지·경로 등 논란 일 듯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우한(武漢)의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당초 발병 진원지로 지목된 우한 내 화난수산시장(사진)을 방문하지 않았다고 우한시 정부가 27일 밝혔다. 코로나19 초기 환자 중 일부가 화난수산시장을 방문하지 않았다는 과학자들의 연구 결과가 발표된 적은 있지만 중국 당국이 공식 확인한 것은 처음이다. 최초 발병과 감염 경로를 둘러싼 논란이 일 것으로 전망된다.

우한시 정부는 27일 소셜미디어 웨이신 공식 계정에서 첫 확진자 상황을 묻는 질문에 “지난해 12월8일 발병해 우한시 첫 코로나19 환자로 등록된 천(陳)모씨는 완치돼 퇴원한 상태”라며 “우창(武昌)구에 사는 이 환자는 발병 전 진원지로 알려진 화난수산시장에 방문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천씨는 지난해 12월8일 처음 의심증상을 나타냈다.

또 우한시 전염병 전문병원인 진인탄(金銀潭)병원의 중환자실 책임자인 우원쥐안(吳文娟) 주임은 중국 매체 신경보(新京報)에 최초 환자가 12월1일 발생했다고 전했다. 오 주임은 “70대인 이 환자는 화난수산시장과 가까운 곳에 살았지만 뇌경색, 치매 등을 앓고 있어 집 밖으로 거의 나가지 않았으며, 발병 전 화난수산시장을 방문하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중국 보건당국은 코로나19 발원지가 우한 화난수산시장이고 박쥐를 숙주로 발원한 바이러스가 천갑산 등 수산시장에서 팔린 야생동물을 매개로 사람에게 전염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추론을 내놓았고, 이는 기정사실처럼 여겨졌다. 하지만 최초 확진자가 발병 전 화난수산시장을 방문하지 않았다고 당국이 공식 확인하면서 코로나19의 발병지와 발병 시점, 감염 경로 등을 놓고 논란이 일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중국 화난이공대 소속 샤오보타오 교수 등은 최근 정보공유 사이트인 ‘리서치게이트’에 올린 보고서에서 코로나19가 우한시 질병통제센터(WHCDC)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화난수산시장에서 약 280m 떨어져 있는 WHCDC에서 연구를 위해 박쥐 605마리 등 여러 동물을 데려와 실험실에 보관했는데 이 과정에서 바이러스가 유출돼 전파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당시 연구소는 성명을 내고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베이징 | 박은경 특파원 yama@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