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6264 1102020022758426264 03 0305001 6.1.3-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04869000 1582851780000 높은 임대료 인천공항 면세 유찰 2002280845 related

인천공항 면세 사업권 2곳 유찰…'코로나' 여파로 체면보다는 수익성 따져

글자크기
신라·롯데·신세계·현대百 면세점 참여
매출 높은 화장품·향수 면세권 입찰자 없어

올해 8월 계약이 끝나는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면세점 사업권 입찰에 호텔롯데·호텔신라·신세계면세점·현대백화점면세점 등 4개의 대기업이 참여했다. 하지만, 공고 대상 사업권 5곳 중 향수·화장품(DF2)과 패션·기타(DF6) 사업권은 유찰됐다. 업계에서는 이전보다 사업자들이 체면보다는 수익성에 집중한 결과라고 보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27일 인천공항 제1터미널 대기업 면세 사업권 5곳(DF2·DF3·DF4·DF6·DF7)에 대한 사업제안서를 받은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밝혔다.

조선비즈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면세점./안상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향수·화장품 사업권인 DF2에는 입찰한 업체가 없었다. 이 사업권은 연매출이 3500억원에 달하는 평당 매출이 가장 높은 구역이다. 현재 DF2 구역은 신라면세점이 운영하고 있다. 패션·기타 사업권인 DF6에는 현대백화점면세점이 단독으로 입찰해 경쟁 입찰이 성립되지 않아 유찰됐다.

한 면세업계 관계자는 "DF2와 DF6의 경우 공사 측에서 제시한 최저 낙찰가가 사업권 대비 상대적으로 높아 사업성이 없다고 판단했다"며 "DF2가 가장 매출이 잘 나오는 곳임을 알고도 입찰 참여율이 낮은 것은 면세업체들이 체면보다는 냉정하게 수익을 따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른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시내와 공항면세점이 동시에 타격 받으면서 면세업체들이 불확실한 상황이 언제든 발생할 수 있다는 판단에 과거처럼 무리하게 입찰에 참여하지 않은 것"이라고 했다.

입찰 참여 업체들은 입찰제안서를 작성할 때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제시한 예정가격 이상으로 낙찰가(최소보장금)을 적어야한다. 공사가 제시한 DF2 구역의 1차년도 최소보장금은 1161억원이다. DF6의 1차년도 최소보장금은 441억원이다. 단, DF6는 4차년도부터 해당 금액에 112억원 이상의 최소보장금이 더해진다.

조선비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호텔롯데·호텔신라· 신세계면세점·현대백화점면세점 대기업 4곳이 모두 입찰을 넣은 곳은 DF7 패션·기타 구역이다. 패션·기타 구역에 대기업이 모두 몰려 치열하게 경쟁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업계에서는 인천국제공항공사가 해당 구역에 제시한 최소보장금이 상대적으로 낮기 때문으로 해석했다. DF7 구역의 1차년도 최소보장금은 406억원이다.

주류·담배를 파는 DF3, DF4 구역에서는 호텔롯데와 호텔신라 2곳이 운영권을 두고 경쟁하게 된다. DF3 구역의 1차년도 최소보장금은 697억원, DF4구역은 638억원 수준이다. 단, DF3 구역은 4차년도부터 264억원의 최소보장금이 더해진다.

중소·중견기업 대상 구역도 3구역 있다. 중소기업 대상 사업권 DF8과 DF9에는 에스엠면세점, 시티플러스, 그랜드관광호텔이 사업제안서를 냈다. DF10에는 부산면세점, 엔타스듀티프리, 그랜드관광호텔이 제안서를 냈다.

확정된 운영사업자는 5년 동안 면세점을 운영할 수 있고, 평가 기준을 충족하는 경우 추가로 5년을 더해 최대 10년까지 면세점을 운영할 수 있다.

공사 관계자는 "인천공항 1터미널 면세점 입찰에서 유찰이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DF2와 DF6 구역에 대해서는 재공고를 거쳐 다시 제안서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안상희 기자(hug@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