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6501 0182020022758426501 02 0207001 6.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06355000 1582806369000 서울 은평 성모병원 관련 확진자 2002280831 related

은평성모병원 코로나19 확진자 총 14명…감염자 속출

글자크기
매일경제

지난 26일 서울 은평성모병원 입구에 내원객 출입을 제한하는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서울 은평성모병원과 관련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자가 속출하면서 확진자가 14명에 달했다. 지난 21일 은평성모병원 관련 첫 확진자가 나온 지 불과 5일 만이다.

방역당국은 서울 최대 집단발병 사례로 보고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27일 각 자치구에 따르면 은평성모병원 관련 첫번째 확진자였던 전(前) 이송요원(161번 환자)의 아버지(65)가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대문구에서 이송요원과 함께 살던 아버지는 아들이 확진 판정을 받은 지난 21일부터 자가 격리를 해오다 발열 증상이 나타나 전날 검사를 받았다.

은평성모병원에서 간병인으로 일하던 73세 여성도 이날 오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고양시에 거주하는 이 여성은 지난 14일까지 간병인으로 일했으며, 24일 오후 남은 짐을 찾기 위해 은평성모병원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전날 은평구에서도 은평성모병원 입원 환자 일가족 3명과 요양보호사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지난 6∼14일 은평성모병원에 입원했던 83세 여성, 그의 배우자인 85세 남성, 이들의 며느리로 시어머니를 간호했던 47세 여성, 요양 보호사로 매일 이 가족의 집을 방문했던 66세 여성이다.

이 가족 중 47세 여성은 SK텔레콤 을지로 본사 직원으로 25일 증상을 느끼자 회사에 출근하지 않았다. 확진 판정이 나자 SK텔레콤은 26일 본사인 을지로 SKT 타워를 폐쇄한 뒤 방역에 들어갔다.

방역당국 집계로 은평성모병원 확진자는 11명이다. 아직 통계에 잡히지 않은 서대문구, 양천구, 고양시 환자를 제외한 수치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