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7051 0252020022758427051 04 0402003 6.1.1-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09012000 1582809791000 코로나19 일본 전국 초·중·고 한달 휴교 2002280901

아베 총리, 우한 코로나 막으려 "전국 초·중·고 휴교 강수"

글자크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우한 코로나(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 초·중·고 전면 휴교라는 강수를 택했다.

27일 아사히신문,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다음달 2일부터 봄방학이 시작될 때까지 전국 초·중·고에 임시 휴교를 요청했다. 일본의 봄방학은 보통 3월 중·하순부터 4월초까지다. 거의 한 달 동안 일본 열도 전체의 초·중·고가 휴교에 들어가는 것이다.

조선일보

27일 마스크를 착용한 남성이 일본 도쿄 소재 일본올림픽위원회(JOC) 본부 앞에 설치된 오륜 조형물 근처를 걷고 있다. /EPA연합뉴스


아베 총리는 "아이들의 건강·안전을 제일로 생각해 많은 아이들과 교원이 일상적으로 장시간 모이는 것에 의한 감염 위험에 미리 대비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이미 많은 학교가 휴교에 들어가고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홋카이도에서는 1691개 학교 중 1371개 학교가 휴교에 들어갔고, 나머지 학교들도 28일부터 휴교에 들어간다. 지바현 이치카와시도 시내 모든 유치원과 초·중교에 2주간 휴원·휴교 결정을 내렸다.

아베 총리는 전날에도 스포츠와 각종 행사를 취소하거나 연기해달라고 요청했다. 연이틀 우한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전국적인 대응을 요청한 셈이다. 도쿄올림픽을 취소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오자 일본 정부 차원에서 보다 강력하게 대응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NHK에 따르면, 축구 J리그 공식전과 남자농구 B리그, 럭비 톱리그 등이 연기됐다. 프로야구 개막전과 여자골프 오키나와 투어, 테니스 데이비스컵은 무관중 경기가 결정됐고, 도쿄마라톤은 소수의 상위권 선수만 참가하기로 했다.

일본 내 우한 코로나 감염자는 이날 오후 9시 기준 918명이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탑승자가 705명, 일본 내 감염 추정자 또는 중국에서 온 여행객 199명, 전세기 이용자 14명이다.

[이종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