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48439 0032020022858448439 04 0401001 6.1.3-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78314000 1582878333000 중국외교부 한국 중국 항공기 승객 대다수 중국인 2002290631

중국 외교부 "한국→중국 항공기 승객 대다수는 중국인"

글자크기
연합뉴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최근 중국 인터넷에 퍼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피해 중국으로 피난 오는 한국인들 때문에 한국발 비행기가 만석이다'는 소문에 대해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대다수 승객은 중국인"이라고 분명히 밝혔다.

자오 대변인은 28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발생 후 항공사들이 항공편을 줄이자 한국에서 중국으로 오는 항공기가 만석이 되는 현상이 나타났다"면서 "하지만 최근 한국에서 중국으로 오는 승객의 대다수는 한국에 있는 중국인"이라고 말했다고 환구시보가 보도했다.

앞서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도 지난 25일 칭다오(靑島) 공항에 도착한 한국발 항공편 탑승객의 80%는 중국인이었다고 보도했다.

자오 대변인의 이날 발언에는 중국 여러 도시가 한국에서 오는 승객을 강제 격리 조치한 것에 대해 한국에서 "과도하다"는 비판이 나오자 격리 대상자 가운데 중국인도 많다는 점을 부각하려는 의도도 깔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자오 대변인은 "중국과 한국은 우호적인 이웃 나라로 모두 코로나19에 맞서 싸우는 결정적 시기에 있다"면서 "중국은 한국에 대한 정보 공유를 강화하고 힘이 닿는 한 도움을 주며 함께 어려움을 극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