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2576 1082020022858452576 06 0601001 6.1.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95593000 1582895596000 하이에나 김혜수 이주연 주지훈 2002291145 related

'하이에나' 김혜수, 주지훈이 지현준 버리며 반격하자 "섹시해"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하이에나' 김혜수가 주지훈의 도발에 움직였다.

28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 3회에서는 윤희재(주지훈 분)이 정금자(김혜수)에게 전면전을 선언했다.

이날 윤희재는 뒤늦게 달려온 정금자가 서정화(이주연)의 병실에 들어가려고 하자 "지금은 만날 수 없다. 제 의뢰인이 아무도 만나지 않겠다고 했다"라고 밝혔다.

정금자는 "확인차 왔어. 나라면 어떻게 할까. 무모하게도 하혜원(김영아)을 택했다?"라고 했고, 윤희재는 "하찬호(지현준)한테 여러 소송이 쏟아질 거야"라고 예고했다. 정금자가 "송&김에서 하찬호를 버리겠다?"라고 하자 윤희재는 "그것보단 내가 하찬호란 카드를 버리는 거지. 굳이 하찬호일 필요 없잖아. 하찬호 내리고, 하혜원 올리면 되잖아"라고 밝혔다.

정금자는 "뭐, 칭찬해줘? 잘했네. 재빠르게"라고 했다. 이후 정금자는 하찬호, 조우석(박수영)에게 연락하라고 하며 "전면전을 선포했다 이거지? 오랜만에 아드레날린이 솟는다. 아까 윤희재 섹시하지 않았냐"라고 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