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5107 1112020022958455107 01 0108001 6.1.2-RELEASE 111 서울경제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582936796000 1582936801000 김정은 코로나19 초특급 방역 지시 2003011031 related

코로나 19 차단하라··· ‘초특급 방역’ 지시 한 김정은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를 막기 위해 초특급 방역을 지시했다.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는 코로나 19가 유입될 경우 심각한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 주재로 열린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코로나 19를 막기 위한 초특급 방역조치를 취하는 문제 등이 심도 있게 토의됐다고 29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는 이 전염병(코로나 10)이 우리나라에 유입되는 경우 초래될 후과는 심각할 것”이라며 “중앙지휘부의 지휘와 통제에 나라의 모든 부분, 모든 단위가 무조건 절대복종하고 (이를) 철저히 집행하는 엄격한 규율을 확립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위원장이 코로나 19 대책을 직접 지시하는 것은 그만큼 상황을 중대하게 보고 있다는 방증으로 보인다.

정치국 확대회의에서는 코로나 19와는 별도로 중앙위원회 간부들과 당 간부 양성기관 간부들의 부정부패 행위와 특권·관료주의 행태 등도 집중 비판했다. 통신은 “최근 당 중앙위원회 일부 간부들 속에 당이 일관하게 강조하는 혁명적 사업태도와 작풍과는 인연이 없는 극도로 관료화된 현상과 행세식 행동들이 발로되고 우리 당 골간 육성의 중임을 맡은 당 간부양성 기지에서 엄중한 부정 부패 현상이 발생하였다”고 공개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모든 당 일꾼들과 당조직들이 이번 사건에서 심각한 교훈을 찾고 자기 자신들과 자기 단위들을 혁명적으로 부단히 단련하기 위해 노력하며 당 사업에서 새로운 전환을 일으켜나간 데 대하여 강조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번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비판된 곳은 북한 대표 당 간부양성기관으로 당 간부들을 재교육하는 김일성 고급당학교로 추정된다. 이 문제와 관련한 처벌 조치로 정치국 위원 겸 노동당 부위원장인 리만건 당 조직지도부장과 박태덕 당 농업부장이 현직에서 해임됐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