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45881 0352020032559045881 07 0713001 6.1.1-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85131396000 1585157708000 증상 여행 입국자 일탈 2003261201

“미국 확진자 급증”…입국자 2주 자가격리 의무화

글자크기
‘아직 유럽보다는 덜 위험’ 판단

일단 전수 진단검사는 하지 않기로

전문가 “전체 입국자 자가격리 필요”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27일 0시부터 미국발 입국자도 14일 동안 의무적으로 자가격리를 하는 방안을 내놓은 것은 미국 내 확진자 증가 속도가 빠르고 국내 입국자 수도 늘어나는 상황을 고려한 조처다. 검사할 수 있는 양의 한계를 고려해 아직은 유럽발 입국자처럼 ‘전수 진단검사’를 하진 않지만, 이는 향후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세계적 대유행(팬데믹) 상황인 만큼, 전체 국외 입국자의 자가격리를 의무화하고 검사를 좀더 신속하게 진행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2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의 설명을 종합하면, 증상이 없는 미국발 입국자는 27일 0시부터 내외국인 구분 없이 모두 2주 동안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자가격리가 어려운 장기체류 외국인은 각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접촉자 격리시설에 머물게 된다. 증상이 있는 경우라면 공항에서 선제 격리된 뒤 진단검사를 받는다. 단기 방문 외국인은 증상 유무에 관계없이 모두 공항 시설에서 진단검사를 받은 뒤, 음성이 확인되면 입국해 출국할 때까지 능동감시 대상이 된다.

방역당국은 현재까진 미국의 코로나19 위험도가 유럽에 견줘 높지 않다고 보고, 미국발 입국자는 일단 전수 진단검사를 하지 않기로 했다. 무증상자도 3일 내 진단검사를 받아야 하는 유럽발 입국자와는 다른 대응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3월 3주차 유럽발 입국자 1만명당 확진자 수는 86.4명이고, 3월 4주차 미국발 입국자 1만명당 확진자 수는 28.5명”이라며 “유럽의 확산세가 조금 더 빠른 점을 고려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검사의 질과 인력 상황을 고려할 때, 진단검사 물량을 갑자기 확 늘리기는 어렵다는 판단도 있었다. 미국발 입국자는 하루 평균 2500명으로, 평균 1000명가량인 유럽발 입국자보다 2.5배 많다. 정은경 방대본 본부장은 “검사의 질 관리가 되는 적정한 검사 물량이 하루 최대 2만건인데, 이를 초과하지 않도록 검사에 상대적인 우선순위를 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는 미국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바뀔 가능성이 있다. 정은경 본부장은 “가장 중요한 건 입국단계 검역과 자가격리 조치고 검사를 진행하는 것은 그다음 단계이기 때문에 (미국발 입국자의) 검역을 완화하는 수준은 아니다”라며 “미국의 발생률, 입국자 1만명당 확진환자 수를 계속 모니터링해 (상황이 악화하면) 전수검사로 확대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대유행하는 상황을 고려해 자가격리 의무화 조치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대구의 사회복지시설·요양병원 전수조사 확진율이 0.7%고, 정신병원 종사자 가운데 확진자는 아직 한명도 없다는 점을 고려하면, 검사의 우선순위를 다시 정리해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엄중식 가천대길병원 교수(감염내과)는 “국외 입국자는 모두 2주간 자가격리하고 도중에 증상이 생기거나 격리가 해제되는 시점에 검사를 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병원 종사자는 발열 여부 모니터링을 하고 검사는 유증상자에 집중해서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우주 고려대구로병원 교수(감염내과)도 “지금은 국외 유입자가 우선순위”라며 “제한된 자원에서 검사의 효율성을 따져야 한다”고 말했다.

진단검사의 속도를 올릴 방안을 찾자는 제안도 나온다. 김 교수는 “45분 만에 결과가 나오는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 진단키트나 국내 기업이 개발해 1시간 내에 진단 가능한 장비를 도입해 검사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방역당국은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정은경 본부장은 “미국 진단키트의 경우 제한적으로 응급수술의 사전 검사용으로 필요성을 검토하고 있으나, 아직 다른 진단을 대체할 수 있는 정도는 아니라고 판단한다. 국내 신속진단 장비는 유효성 입증이 선행돼야 하는데 (현재) 검토 단계”라고 말했다.

박다해 기자 doall@hani.co.kr

▶[연속보도] n번방 성착취 파문
▶신문 구독신청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