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51205 0182020032659051205 04 0401001 6.1.3-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178602000 1585178766000 영국 찰스 왕세자 코로나19 감염 2003261401

코로나19 확진자 3만명 돌파 뉴욕주, 특단조치 도로를 아예…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 연합뉴스]


미국에서 코로나19 최대 발병지가 된 뉴욕주가 25일(현지시간) 행인들의 밀집도를 줄이기 위해 일부 도로의 차량 통행을 제한하기로 했다. 도로를 행인들에게 개방해 밀집도를 완화함으로써 코로나19 확산을 막겠다는 것이다.

뉴욕주는 주민들에게 외출 시 다른 사람과 최소 6피트(약 1.8m)의 거리를 유지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높은 인구밀집도를 코로나19의 빠른 확산 배경 가운데 하나로 꼽고 있기 때문이다.

뉴욕주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3만명을 돌파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뉴욕시의 일부 도로에 대해 차량 통행을 차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 같은 조치는 '시범 프로그램(pilot program)'이라고 설명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또 공원이나 운동장에서 일반인들의 농구나 스포츠 경기도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욕주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의 2만5천665명에서 약 5천명이 늘어난 3만811명을 기록했다. 사망자도 최소 285명에 이르렀다.

쿠오모 주지사는 이날도 병상과 인공호흡기 부족을 거듭 호소했다.

그는 "최대 도전은 인공호흡기(부족)"라면서 "3만개가 필요한데, 기존 보유 중이던 것이 4000개이고 연방정부가 4000개를 지원했다. 주가 7000개를 구매했고 여전히 '쇼핑' 중"이라고 말했다. 필요 수량의 절반 이상이 부족하다는 얘기다.

뉴욕주는 14만개의 병상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으나 기존 병상은 5만3000개에 불과하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