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52478 0242020032659052478 04 0401001 6.1.1-RELEASE 24 이데일리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5181279000 1585181298000 코로나19 환자 증상 2003261401

WHO, 보우소나루에 "코로나19가 그냥 감기? 병원 환자를 보라"

글자크기
이데일리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사진=AFPBB 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가벼운 감기’라고 표현한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을 비판하고 나섰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25일(현지시간) 브라질 뉴스포털 UOL과 인터뷰에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향해 “많은 나라의 중환자실이 환자로 가득 차고 있는 현실을 보라”며 “코로나19는 심각한 질병”이라고 말했다.

앞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전날 TV·라디오 연설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집단 격리와 영업활동 금지, 학교 폐쇄 등에 비판적인 입장을 보였다.

특히 코로나19를 감기로 치부하면서 “언론이 패닉과 히스테리를 확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해당 발언이 알려지면서 브라질 내에서는 ‘죽음의 연설이다’, ‘안전불감증이다’는 등 보우소나루 대통령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또 일부 정당과 사회단체, 학생단체 등은 오는 31일 대규모 냄비 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브라질 주요 도시에서는 지난 17일부터 보우소나루 대통령 퇴진과 공공보건 시스템 확대를 촉구하는 이른바 냄비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