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52872 0032020032659052872 07 0714001 6.1.2-RELEASE 3 연합뉴스 56690818 false true false false 1585181765000 1585204733000 美 토니상 시상식 코로나19 여파 무기한 연기 2003261531

국립현대미술관 첫 서예전, 코로나19로 온라인 선공개

글자크기

'미술관에 書: 한국 근현대 서예전'…사상 첫 '온라인 개막'

연합뉴스

'미술관에 書: 한국 근현대 서예전' 전시전경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국립현대미술관(MMCA)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개막이 미뤄진 전시를 온라인으로 먼저 선보인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올해 첫 신규 전시인 '미술관에 서(書): 한국 근현대 서예전'을 유튜브 채널(youtube.com/MMCA Korea)을 통해 오는 30일 오후 4시 공개한다고 26일 밝혔다.

90분 분량의 전시투어 영상으로, 배원정 학예연구사의 설명과 함께 전시장을 돌아보는 방식이다.

국립현대미술관이 새 전시를 정식 개막에 앞서 온라인으로 먼저 공개하기는 처음이다.

이 전시는 국립현대미술관이 개관 이래 최초로 여는 서예 단독 기획전으로 관심을 모았다.

미술관은 올해 서예를 비롯한 판화·공예·건축·디자인 등으로 장르를 확장한다는 계획의 하나로 이번 전시를 준비했다.

애초 덕수궁관에서 이달 12일부터 7월까지 전시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차질이 빚어졌다.

국립현대미술관은 다음 달 5일까지 잠정 휴관 상태이며,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재개관 여부가 결정된다.

근현대 한국 서예 발전 과정을 한눈에 보도록 정리한 이번 전시는 서예, 전각, 회화, 조각, 도자, 미디어아트, 인쇄매체 등 작품 300여 점, 자료 70여 점을 선보인다. 특히 서예가 한국 근현대 미술에서 차지하는 의미와 역할을 조명한다.

전시는 크게 4개 주제로 구성된다.

'서예를 그리다 그림을 쓰다'는 서예가 회화나 조각 등 다른 장르 미술에 미친 영향을 살펴보며 서예가 또 다른 형태의 미술임을 설명한다.

김환기의 현대적 문인화 '항아리와 시', 김기창의 '문자도', 김창열 '물방울(해체)' 등 서예를 접목한 현대미술 대표작가들 작품을 본다.

'글씨가 그 사람이다: 한국 근현대 서예가 1세대들'에는 소전 손재형을 비롯한 근현대 서예가 1세대 작가 12인의 작품을 모았다.

이밖에 2세대들 작품을 위주로 살펴보는 '다시, 서예: 현대서예의 실험과 파격', 캘리그래피와 타이포그래피 등 서예의 확장 가능성을 보여주는 '디자인을 입다 일상을 품다' 등이 있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서예 교과서를 만든다는 각오로 준비한 전시"라며 "코로나19로 미술관 직접 방문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온라인 중계로 만나는 서예전이 새로운 희망과 위로를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미술관에 書: 한국 근현대 서예전' 전시전경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doub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