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53568 0582020032659053568 06 0601001 6.1.17-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182641000 1585184878000 related

박지윤 “프로불편러, 간섭 마” 발언 논란→남편 최동석 뉴스 하차 요구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방송인 박지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적한 네티즌들과 설전을 벌인 가운데, ‘프로불편러’ 발언과 관련해 해명하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지난 주말 박지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인 가족과 여행을 왔다는 사실을 알렸다. 그는 “즐거웠던 50여분간의 산행을 마치고 역병 속에 피어나는 가족애를 실감하며 바로 숲 속 카페로”라며 여행 인증 사진을 게재했다.

이에 한 네티즌은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언급하며, 모두 외출을 자제하고 집에 있는 시기니 여행 사진은 올리지 않는 것이 어떠냐는 댓글을 달았다. 그러자 박지윤은 “관광지를 돌아다니는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가족끼리만 있었다”며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 안전하다”고 답변했다.

또한 박지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요즘 이래라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는 글을 게재하며 네티즌의 지적에 불편한 기색을 보였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박지윤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의 글과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박지윤은 “지난 주말 제 생일을 축하해주고 싶어 하는 가족들과 인적이 드문 곳으로 산행과 휴식을 다녀왔다. 저 자신도 아이들을 키우고 있는 만큼 매우 조심스럽게 다른 분들과의 접촉을 최대한 자제하며 조심스럽게 다녀왔지만 제 작은 행동이 미칠 영향에 대해 더 신중한 판단이 부족했던 것 같다. 불편하셨던 분들이 계셨다면 죄송하고 앞으로 좀 더 주의를 하겠다”라고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프로불편러’ 발언에 대해 “댓글을 주셨던 분과는 설전이 아니었고 솔직하게 소통하는 것이 제 행동에 불필요한 오해를 사지 않는 것이라 생각해 의견을 드렸을 뿐 쏘아붙이거나 재차 발끈했다는 읽는이의 감정이 반영된 보도내용과 달리 그럴 의도가 전혀 없었다”라고 강조하며 “며칠 전 스토리에 올린 ‘간섭’에 관한 글은 해당 사안과 관계가 없으며 단순 악플러들에게 남긴 메세지오니 이 또한 오해 없으시길 바란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논란은 현재 KBS 메인 뉴스 ‘뉴스9’의 앵커인 박지윤의 남편 최동석 아나운서에게까지 불똥이 튀고 말았다. 일부 네티즌들은 “코로나 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실천되고 있는 가운데, 정작 메인뉴스 앵커인 최동석 아나운서는 왜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느냐”는 비판을 시청자 게시판에 올리며 하차를 요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제공/KBS ‘뉴스 9’ 게시판 캡처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