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56503 0682020032659056503 07 0701001 6.1.2-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85185300000 1585186085000 CGV 코로나19 사태 35개 영업 중단 2003261801

코로나19 여파에 문 닫는 영화관…CGV “35개 지점 영업 중단”

글자크기
동아일보

사진=CGV제공/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극장 관람객이 급감한 가운데, 국내 최대 멀티플렉스 CGV가 일부 극장의 문을 닫기로 했다.

CGV는 26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영상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부득이하게 일부 극장의 영업을 중단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영업을 중단하는 극장은 △서울(대학로, 명동, 수유, 청담씨네시티, 피카디리1958, 하계) △경기/인천(김포풍무, 의정부태흥, 파주문산, 평택소사, 연수역, 인천공항) △대전/충정(대전가오, 천안, 청주율량, 홍성) △부산/울산/경남(센텀시티, 아시아드, 마산, 창원, 울산신천) △대구/경북 (대구, 대구수성, 대구아카데미, 포항) △광주/전라(광주금남로, 광주용봉, 광주하남, 서전주, 전주고사, 전주효자, 목포, 순천) △강원/제주(원주, 제주 ) 등 총 35개 지점이다.

영업 중단은 28일(토)부터 적용되며, 영업이 중단된 극장의 사전 예매 내역은 이날 중 일괄 취소될 예정이다.

CGV는 ”극장 이용에 불편을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며 “영업 재개 일자는 추후 온라인(홈페이지/모바일)을 통해 공지드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영화계는 타격을 입었다. 개봉일 연기, 촬영 중단 등 일정 차질이 이어졌고, 지난 24일에는 하루 극장 관객이 2만 명 대를 기록하는 등 역대 최저치로 떨어졌다.

영화 산업 전반에 대한 위기에 (사)한국영화감독조합과 (사)한국영화제작가협회 등 11개 영화단체와 CGV 등 5개 멀티플렉스 극장 체인은 ‘코로나 대책 영화인연대회의’를 결성, 성명을 통해 “한국 영화 산업은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았다”며 “한국 영화산업 전체 매출 중 영화관 매출이 약 80%를 차지하는 상황에서 영화관의 매출 감소는 곧 영화산업 전체의 붕괴를 의미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영화 정책을 담당하고 있는 문화체육관광부와 영화진흥위원회는 영화산업의 시급성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듯하다”며 영화산업의 특별고용지원 업종 선정, 정부의 금융 지원 정책 시행, 지원 예산 편성 등을 촉구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