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56894 0962020032659056894 01 0102001 6.1.1-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186510000 1585186526000 문재인 대통령 황교안 40조 구호 자금 구체 방안 제시 검토 2003261431 related

문재인 대통령, 19억4927만원 재산 신고…전년보다 6673만원 감소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서울 송파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을 방문해 업계 대표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제공|청와대 사진기자단


[스포츠서울 이선율기자]문재인 대통령의 올해 재산이 19억4927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대비(20억1601만원) 6673만원 감소한 수치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6일 관보를 통해 문 대통령을 비롯한 청와대 참모진, 그리고 고위공직자들의 정기 재산변동(지난해 말 기준) 신고 사항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의 재산은 본인과 배우자 김정숙 여사 명의로 지난해 3월 20억1600만원으로 공개됐는데, 이번 신고에서는 6700만원 가량이 감소했다

문 대통령 재산이 감소한 이유는 지난해까지만 해도 1억5100만원의 재산을 신고한 모친이 별세해 등록 대상에서 제외돼서다. 이외에도 보험료 납입 증가 및 생활비 지출로 예금액 일부가 감소하고, 김 여사가 본인 명의의 자동차를 매도하면서 재산 총액이 소폭 줄은 것으로 나타났다.

모친을 제외한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명의의 재산은 8500만원 가까이 증가했다.

예금은 문 대통령 명의가 1억3772만원 늘어난 9억3260만원, 김 여사가 469만원 증가한 6억1747만원 등 총 15억5008만원을 신고했다. 지난 1년 대통령 연봉(2억2629만 원) 가운데 지출분을 제외한 대부분 금액이 저축으로 이어지면서 예금액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다만 보험료 납입 및 생활비 등으로 7446만원이 지출됐다.

경남 양산의 문 대통령 소유 토지 자산은 지난해 2억원에서 2억1900만원으로 올랐고, 양산에 위치한 사저 자산도 3억5000만원에서 3억6200만원으로 올라갔다. 건물로는 본인 소유의 양산 사저 등 3억6283만 원을 신고했다. 자동차는 본인 명의로 된 2010년식 쏘렌토(883만 원)였다

문 대통령을 포함한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의 참모진 47명의 평균 재산은 지난해 14억9400만 원에서 소폭 줄어든 14억8750만 원으로 집계됐다. 장관급에 해당하는 3실장(비서·정책·안보실장) 가운데서는 노영민 비서실장이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했다. 금액은 총 24억1972만 원이다. 그는 서울 서초구에 소유한 본인과 배우자 공동 명의의 아파트 한 채와 충북 청주시 소재 본인 명의의 아파트 2채를 신고했으며 건물로만 1억3003만원이 늘었다.

김상조 정책실장은 지난해보다 6484만원이 증가한 21억9207만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1억5667만원 늘어난 20억4304만원을 신고했다.

차관급에 해당하는 수석비서관 이상 참모들 가운데에는 김현종 국가안보실 제2차장이 청와대 참모 가운데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전년 대비 5억5100만원 늘어난 58억51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김 차장은 본인 명의의 서울 용산구 소재의 아파트 1채와 배우자 명의의 서울 강남구 소재 상가를 포함해 총 16억9869만원을 신고했다. 예금(38억6620만 원), 자동차(2404만 원) 등도 재산에 포함됐다.

김조원 민정수석(33억4931만 원)은 청와대 참모진 중 두 번째로 재산이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뒤이어 이호승 경제수석(28억3856만 원), 박영범 농해수비서관(27억4540만 원), 신지연 제1부속비서관(23억3817만 원), 조용우 국정기록비서관(20억4140만 원), 인태연 자영업비서관(20억1879만 원), 이정도 총무비서관(19억9033만 원), 주영훈 경호처장(19억8224만 원) 순이다.

청와대 참모진 중 재산이 가장 적은 사람은 신동호 연설비서관(3억9698만 원)이었으며, 문 대통령은 전체 47명의 청와대 참모진 중 재산 순위로 13번째에 해당했다.
melod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