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56913 0562020032659056913 06 0601001 6.1.3-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85186524000 1585186543000 하트시그널3 안형섭 닮은꼴 2003261445 related

'하트시그널3' 논란 속 첫방…'학폭 논란' 이가흔 첫 등장

글자크기
세계일보

사진=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방송화면 캡처


'하트시그널3' 가 논란 속에 베일을 벗었다.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채널A ‘하트시그널3’에서는 시그널 하우스에 입주하는 출연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가장 먼저 천인우와 정의동이 등장했다. 다음으로 이가흔이 등장했다.

이가흔은 “신날 때는 잘 떠든다. 지금은 약간 복잡 미묘하다. 신나면서도 조금”이라고 말했다.

이에 천인우는 “크리스마스를 처음 보는 사람들과 보내게 됐다”고 말했고, 이가흔은 “나름 되게 기억에 남는 크리스마스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뒤이어 임한결이 등장하자, 이가흔은 그가 사용하는 향수를 단번에 맞췄다. 이에 한혜진은 “100% 호감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또 서민재와 박지현도 등장했다.

출연자가 8명으로 알려졌지만, 이날 6명만 출연했다.

또 다른 논란의 주인공인 천안나와 김강열은 첫 방송에서 모습을 비추지 않았다. 천안나 역시 학교 폭력에, 김강열은 ‘버닝썬 게이트’ 지인과 긴밀한 사이로 알려지면서 도마에 오른바 있다.

첫 방송이 직후 학교 폭력 논란에 휘말렸던 이가흔을 둘러싼 온라인의 반응은 뜨거웠다.

한편 이가흔과 초등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한 한 누리꾼은 “괴롭힘을 당했던 학우들이 한둘이 아닌데 뻔뻔하게 연예 활동을 하려 한다. 이가흔은 매 학기 타깃을 돌려가며 따돌림을 주도했고 거슬리는 아이들은 모두 희생양이 됐다”고 폭로했다.

이어 “혹시 시기나 질투 때문에 글 쓴 것은 아니다. 저는 피해자로서 아직도 기억이 생생하다. 멀쩡히 TV프로에 나오는 것을 보고만 있을 수는 없다”며 “‘ 하트시그널3’에는 문제가 있는 출연자가 한 둘이 아닌 것을 보니 제작진이 너무 출연자를 함부로 뽑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제작진은 “여러 채널로 사실관계를 확인했고 출연자들과 관련한 일각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지만 추가 폭로와 증언이 이어졌다. 그럼에도 방송은 강행됐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