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57267 0092020032659057267 01 0101001 6.1.3-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186908000 1585614492000 김부겸 계란투척 40대 처벌 민주주의 2003261431 related

김부겸, 계란 투척 40대에 "처벌 원치 않아…민주주의 느껴야"

글자크기

"저는 정치가 감정보다 이성에 기초해 이뤄지기를 바란다"

뉴시스

[대구=뉴시스]김정화 기자 = 김부겸 의원 선거사무실에 비방 유인물과 달걀을 투척한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김부겸 의원 선거사무실 앞 달걀 투척 흔적. (사진 = 김부겸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2020.03.25.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수성갑)은 대구 선거 사무실에 날계란을 투척하고 달아났다가 붙잡힌 40대 남성의 처벌을 원치 않는다며 "그분이 이번 일을 통해 민주주의를 몸으로 느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부겸 의원은 25일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히고 "경찰에도 제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다만 이 남성의 계란 투척 행위가 ▲배후가 없고 ▲조직적이지 않아야 한다는 조건을 달았다.

김 의원은 경찰에 선처를 요청한 배경으로 통합의 정치를 꼽았다. 그는 "민주주의는 폭력에 반대한다. 증오를 거부한다"며 "생각이 다른 상대방에 대한 인정과 대화 가능성이 출발점"이라고 강조했다. 또 "저는 정치가 감정보다 이성에 기초해 이뤄지기를 바란다. 아군과 적군으로 편을 갈라, 내 편은 무조건 선이고 상대편은 악이라는 식의 정치는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날계란 투척 사건이 민주주의를 다시 생각해보는 계기가 됐다고도 평가했다. 그는 "끊임없는 갈등에 시간과 노력을 빼앗겨야 하는 이 답답한 시스템이 왜 인류 최고의 발명품인지, 다시 한번 소중함을 절감한다"며 "민주주의를 향해, 통합의 정치를 추구하며 꿋꿋이 나아가겠다"고 약속했다.

이 40대 남성은 앞서 지난 24일 김 의원의 대구 선거 사무실에 날계란을 투척하고 비방 유인물을 부착한 뒤 달아났다. 김 의원은 다음날 페이스북에 "어젯밤 9시30분쯤 벌어진 일이다. 어둠을 틈타 누군가 제 선거 사무실에 계란을 투척했다"며 "대구에서 치르는 네 번째 선거다. 이런 일은 처음"이라고 당혹감을 피력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nghp@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