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57594 0202020032659057594 06 0601001 6.1.1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187221000 1585199178000 related

이가흔, 예상대로 ‘하트시그널3’ 화제의 출연자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학폭 논란에 휩싸이며 구설에 올랐던 이가흔이 ‘하트시그널 시즌3’(하트시그널3)에 첫 등장해 화제다.

지난 25일 첫 방송된 ‘하트시그널3’에서는 출연자들이 차례로 등장해 홈 파티를 열며 첫 만남을 가진 가운데 방송 전부터 도마에 올랐던 이가흔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가장 먼저 등장한 건 천인우와 정의동. 다소 어색해질 무렵 이가흔이 등장했고 “신날 때는 잘 떠든다. 지금은 약간 복잡 미묘하다. 신나면서도 조금”이라며 소감을 밝혔다. 크리스마스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뒤 이어 등장한 임한결이 사용하는 향수를 단번에 맞추는 등 금새 적응하는듯 했다.

또한 문자를 보내는 시간이 오자 이가흔은 “외모가 취향인 분이 있었나?”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외모만 보면 내가 평소에 생각한 기대치를 다들 넘어섰다. 내가 눈이 낮다. 외모를 별로 안 보는 편”이라고 말했다.

방송 후 온라인에는 논란에도 방송을 강행한 프로그램과 이가흔에 대한 불편한 반응이 실시간으로 올라왔다. 명쾌한 해명이 없었던 터라, 이미 출연자에 대한 선입견이 생겨버려 그녀의 행동 하나하나에 곱지 않은 시선이 쏠린 것.

앞서 이가흔과 초등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한 한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을 통해 그의 과거를 폭로하며 “이가흔에게 괴롭힘을 당했던 학우들이 한둘이 아닌데 뻔뻔하게 연예 활도을 하려 한다. 이가흔은 매 학기 타깃을 돌려가며 따돌림을 주도했고 거슬리는 아이들은 모두 희생양이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혹시 시기나 질투 때문에 글 쓴 것은 아니다. 저는 피해자로서 아직도 기억이 생생하다. 멀쩡히 TV프로에 나오는 것을 보고만 있을 수는 없다”며 “‘하트시그널3’에는 문제가 있는 출연자가 한 둘이 아닌 것을 보니 제작진이 너무 출연자를 함부로 뽑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제작진은 “여러 채널로 사실관계를 확인했고 출연자들과 관련한 일각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지만 추가 폭로와 증언이 이어졌다.

한편, 또 다른 논란의 주인공인 천안나와 김강열은 첫 방송에서 모습을 비추지 않았다. 천안나 역시 학교 폭력에, 김강열은 ‘버닝썬 게이트’ 지인과 긴밀한 사이로 알려지면서 도마에 오른바 있다. 제작진은 역시나 “사실과 다르다”며 일축했다.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