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58958 0432020032659058958 02 0201001 6.1.2-RELEASE 43 SBS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5188687000 1585188736000 대구 요양병원 환자 11명 코로나19 추가 확진 2003261531 related

제2 대남병원 되나…경산 서요양병원 코로나19 확산에 긴장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북 경산 서요양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나오면서 방역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습니다.

경산시에 따르면 오늘(26일) 오전까지 이 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모두 40명(환자 31명, 종사자 9명)입니다.

확진자 가운데 3명은 숨졌습니다.

이 병원은 확진자가 나온 경산지역 요양원이나 요양병원 등 집단생활 시설 가운데 확진자 수가 가장 많습니다.

또 이 병원에서 생활한 사람도 328명(환자 180명, 종사자 140명)이나 됩니다.

122명(입소자 74명, 종사자 48명)인 서린요양원(25명 확진) 등 확진자가 나온 경산지역 다른 집단시설에 비해 월등히 많은 사람이 생활했습니다.

이 때문에 방역 당국은 청도 대남병원처럼 상황이 나빠질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직원 상당수가 대구에서 출퇴근하는 상황에서 병원 내 첫 감염 및 전파 경로가 명확하지 않은 것도 걱정을 키우고 있습니다.

지난 19일 첫 확진 판정을 받은 이 병원 직원은 신천지 교인도 아니고 최근 해외여행을 한 적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첫 확진자는 이달 15일부터 발열 등 증세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경산시는 환자 면회 등을 통해 병원에 전파된 바이러스에 첫 확진자가 감염됐을 가능성도 열어놓고 역학조사를 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요양병원에서는 지난 19일 직원 1명이 첫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20∼21일 34명, 25일 5명이 추가로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입원환자와 종사자에 대한 2차 전수 검사가 진행 중이어서 추가 확진자가 나올 수도 있습니다.

오늘 오전 기준 경산시 확진자 수는 594명(사망 12명 포함)으로 어제보다 7명 늘어났습니다.

(사진=연합뉴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n번방 · 박사방' 성착취 사건 파문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VOTE KOREA 2020 온라인 갤러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