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60393 0202020032659060393 06 0603001 6.1.2-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85190062000 1585190171000 영탁 음원사재기 주장 사실 심려 죄송 2003261545 popular

영탁 측 "음원 사재기 주장 사실 아냐, 심려 끼쳐 죄송" [공식입장]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미스터트롯' 선(善) 트로트 가수 영탁 소속사가 영탁을 둘러싼 사재기 의혹에 대해 드디어 입을 열었다.

영탁 소속사 밀라그로는 26일 "저희 회사와 관련된 음원 사재기 주장에 대해서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며 "규모가 작은 회사이다 보니 가수 지원에 한계가 있었고 좋은 활동을 위해 주변에 조력을 구하며 여러 노력을 해왔으나, 그 과정에서 회사의 미숙함으로 영탁에게 어려움이 되지 않았는지 무거운 마음이다"라고 음원 사재기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소속사는 "현재, 영탁은 새로운 매니지먼트 시스템에서 지원을 받으며 열심히 활동을 할 계획이다. 또한 원소속사 밀라그로도 애정과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면서 "팬 여러분들께 심려 끼친 점 깊이 사과 드린다. 이번 일을 계기로 밀라그로는 회사 운영과 관련된 일들을 더 깊이 살피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트로트를 사랑하는 분들과 가수 영탁에게 많은 사랑을 보내주시는 팬분들께 죄송한 말씀과 감사의 마음을 함께 전한다"고 덧붙였다.

영탁에 대한 사재기 의혹은 지난달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졌다. ' 미스터트롯'에 출연 중인 가수 A가 2018년 10월께 8000만원을 내고 음원 순위 조작업체에 의뢰, 사재기를 시도했다는 등 불법 마케팅 관련 소문이 퍼졌는데, 음원 발매 시점 등을 바탕으로 네티즌수사대는 A의 정체로 영탁을 지목한 바 있다.

영탁은 '미스터트롯' 레이스가 끝난 뒤인 지난 20일 공식 팬카페 '영탁이 딱이야'에 장문의 글을 통해 사재기 의혹을 간접적으로 부인했다. 영탁은 "저는 상당히 솔직한 편이고 저돌적인 스타일"이라며 "근데 요즘 전부 얘기하고 싶어도 하면 안되고 할 수 없는 상황들이 있다"고 운을 뗀 데 이어 "하지만 걱정하지 말라. 저는 선생으로서 애들도 가르쳐봤고 누구보다 정직하게 열심히 음악을 해왔음을 제 주변 모든 방송 관계자, 지인들이 보증할 거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거다"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23일 한 매체는 영탁의 소속사가 2018년 10월 발매한 곡을 통해 불법 마케팅과 사재기를 시도했다고 보도, 파장을 일으켰다. 영탁의 소속사로부터 '마케팅' 의뢰를 받았다는 업체 대표 A씨는 마케팅 대가로 입금 받은 사실을 털어놔 충격을 안겼다. 이에 대해 영탁 소속사 측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논란을 더욱 키웠고, 3일만에 사실 무근 입장을 밝혔다.

한편 영탁은 2005년 발라드 가수로 데뷔했으나 긴 무명을 거쳐 2016년 트로트로 전향했다. 영탁은 '미스터트롯'에 출연하며 4년 만에 대세 트로트 가수 자리를 예약했다.

<다음은 사재기 논란 관련 가수 영탁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가수 영탁”의 소속사 밀라그로 입니다.

저희 회사와 관련된 음원 사재기 주장에 대해서 사실이 아님을 밝힙니다.

규모가 작은 회사이다 보니 가수 지원에 한계가 있었고 좋은 활동을 위해 주변에 조력을 구하며 여러 노력을 해왔으나, 그 과정에서 회사의 미숙함으로 영탁에게 어려움이 되지 않았는지 무거운 마음입니다.

현재, 영탁은 새로운 매니지먼트 시스템에서 지원을 받으며 열심히 활동을 할 계획입니다. 또한 원소속사 밀라그로도 애정과 노력을 이어갈 것입니다.

팬 여러분들께 심려 끼친 점 깊이 사과 드립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밀라그로는 회사 운영과 관련된 일들을 더 깊이 살피도록 하겠습니다.

트롯을 사랑하는 분들과 가수 영탁에게 많은 사랑을 보내주시는 팬분들께 죄송한 말씀과 감사의마음을 함께 전합니다.

가수 영탁의 소속사 밀라그로 배상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