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60397 0202020032659060397 06 0602001 6.1.1-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190089000 1585190173000 KBS 최동석 적절치않은 처신 반성 주의 2003261545 related

KBS 측 "최동석 아나, 적절치 않은 처신 반성…주의할 것"(공식)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박지윤 전 KBS 아나운서가 ‘사회적 거리두기’ 지적에 발끈하며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KBS 측이 박지윤의 남편인 최동석 KBS 아나운서의 ‘뉴스9’ 하차 요구와 관련해 입을 열었다.

KBS는 26일 게시판을 통해 “최동석 아나운서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며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며 “어젯밤 박지윤 씨가 본인의 SNS를 통해 사과와 해명의 글을 올린 것으로 알고 있다”고 알렸다.

이어 KBS는 “최동석 아나운서에게 공영방송의 아나운서로서 걸맞게 행동하도록 주의를 주었으며, 모든 구성원들이 공영방송인으로서의 본분을 다해 코로나 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지윤은 최근 SNS에 “즐거웠던 50분간의 산행을 마치고 역병 속에 피어나는 가족애를 실감하며 카페로 향했다”며 가족과 나들이에 나선 모습을 올렸다. 한 누리꾼은 박지윤의 글에 “지금 같은 시기에 여행 사진을 안 올리시는 게 어떨까 조심스럽게 말씀드린다.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라고 모두 집에 있는 시기”라고 댓글을 달았다.

박지윤은 “관광지를 돌아다니는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저희 가족끼리만 있다.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도 안전하다”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어 박지윤은 25일 SNS에 통해 “요즘 이래라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는 글을 게재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코로나19로 인한 정부의 외출 자제 권고를 무시하고 나들이를 나간 박지윤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고, 반면 또 다른 누리꾼들은 박지윤을 향한 비판이 다소 과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박지윤의 논란은 KBS1 ‘뉴스9’ 앵커로 활약 중인 최동석의 하차 요구로 이어졌다. KBS가 재난주관방송사라는 점에서도 누리꾼들의 지적이 이어지며, 시청자 게시판에 하차 요구가 빗발쳤다.

박지윤은 KBS 30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2008년 프리랜서 선언 후 방송인으로 활동 중이다. 2009년 최동석 아나운서와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skyb1842@mk.co.kr

최동석 아나운서 관련 KBS 입장 전문

최 아나운서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며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또한 어젯밤 박지윤 씨가 본인의 SNS를 통해 사과와 해명의 글을 올린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KBS는, 최 아나운서에게 공영방송의 아나운서로서 걸맞게 행동하도록 주의를 주었으며, 모든 구성원들이 공영방송인으로서의 본분을 다해 코로나 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도록 하겠습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