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60521 0022020032659060521 03 0301001 6.1.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190268000 1585190301000 신형 아반떼 사전계약 첫날 1만대 2003261531 related

코로나 와중에 값진 기록…신형 아반떼, 사전계약 첫날 1만대 돌파

글자크기
중앙일보

18일 미국 할리우드에서 공개된 7세대 아반떼. 사진 현대자동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형 아반떼 사전계약 첫 날 계약대수가 1만대를 넘었다.

현대자동차는 25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들어간 7세대 ‘올 뉴 아반떼’ 첫 날 계약대수가 1만58대라고 2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기존 아반떼 한 달 평균 판매대수 5175대의 두 배이고, 2015년 6세대 아반떼 사전계약 첫날 대수 1149대의 약 9배라고 현대차 측은 설명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1990년 1세대 엘란트라가 출시된 이후 아반떼 판매 기록으로는 이번이 역대 최고 수준이다.

특히 전세계적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열풍으로 지난 5년간 국산 준중형 세단 수요가 32%나 감소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소비심리가 크게 위축된 상태여서 현대차 측은 고무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중앙일보

7세대 '올 뉴 아반떼'. 사진 현대자동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차에 따르면 국산 준중형 세단 수요는 2015년 18만1000대에서 지난해 12만3000대로 줄었다. 반면 국산 소형 SUV 수요는 같은 기간 8만6000대에서 18만4000대로 두 배 이상 늘었다.

앞서 지난해 11월 신형 그랜저는 사전계약 첫날 1만7294대를 달성하며 사전계약 첫날 기준 한국 자동차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하기도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혁신적인 디자인과 완전히 새로운 상품성을 바탕으로 합리적인 트림을 구성한 것이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7세대 '올 뉴 아반떼'. 사진 현대자동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7세대 ‘올 뉴 아반떼’는 스포티한 디자인과 낮아진 전고 등으로 기존 아반떼와 비교해 확 달라진 모습이다. 전방충돌방지 기능 등 최첨단 안전장치를 상당 부분 기본 적용한 것도 눈길을 끈다.

국내 준중형 세단 최초로 적용된 전방충돌방지 보조는 교차로에서 좌회전할 때 맞은편에서 오는 차량과 충돌 위험이 있는 경우, 또는 전방의 차량·보행자·자전거 등과 충돌위험이 감지되는 경우, 제동한다.

중앙일보

7세대 '올 뉴 아반떼'는 미국에서 '엘란트라'로 판매된다. 사진 현대자동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차는 ‘올 뉴 아반떼’ 사전계약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추첨을 통해 총 100명에게 현대 디지털 키, 파노라마 디스플레이를 포함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현대 스마트센스의 선택 사양 무상장착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전계약 고객 전원에게는 출고 후 3개월 이내 3000㎞, 5000㎞, 7000㎞ 이상 주행거리 달성 시 주행거리 구간별 특별 정비 쿠폰도 제공한다.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