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62592 0092020032659062592 01 0101001 6.1.3-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193339000 1585193361000 문대통령 황교안 40조 채권 제안 구체 방안 제시 검토 2003261601 popular

文대통령 "황교안 40조 국민채 발행, 구체안 제시하면 검토"

글자크기

황교안 지난 22일 '40조원 규모 국민지원안' 제안

靑 핵심 관계자 "영수회담 검토한단 의미는 아냐"

靑 다주택자 관련, 전날 부대변인 답변으로 갈음

'천안함 10주기' 진상조사 요구엔 "재판 진행 중"

뉴시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서울 송파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에서 열린 업계 대표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3.25. dahora83@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홍지은 안채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40조 규모의 국민채권을 발행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극복하자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제안과 관련해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40조 규모의 국민채권 발행을 통해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자는 황 대표의 제안과 관련해 이렇게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에서 전했다.

총선을 의식한 단순한 제안은 수용할 수 없다는 뜻을 에둘러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황 대표는 지난 2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채 발행을 통한 40조원 위기 대응 국민지원을 제안한다"며 "글로벌 금융위기 때 국내총생산(GDP) 2% 수준의 긴급자금을 투입했다"며 "이번 위기가 글로벌 금융위기 못지 않은 위기지만 GDP 2% 수준의 구호자금을 투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황 대표가 제안한 영수회담도 검토하느냐'는 질문에 "그런 의미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황 대표는 지난 19일 배포한 입장문에서 코로나19 국난 극복 차원에서 "야당 대표로서 내일이라도 당장 대통령을 직접 만나 위기 극복 대책을 논의하겠다"며 영수회담을 제안한 바 있다.

한편 이 관계자는 '두 채 이상의 집을 보유하고 있는 청와대 참모진들의 해명을 들었느냐'는 질문에 "전날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의 답변과 다르지 않다"며 "양해를 구한다"고 구체적인 언급을 삼갔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종로 지역구에 출마하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예비후보가 26일 서울 종로구 선관위에서 국회의원 후보자 등록을 끝내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03.26.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날 윤 부대변인은 지난 12월16일 노영민 실장의 '수도권 내 다주택자 1채 제외 처분 권고' 이후 실제 집을 매각한 참모들이 있는지 묻자 "변화 사항이 개별적으로 어떻게 됐는지는 관보를 확인해달라"며 "개별적인 사항에 대해 공식적으로 답하는 것은 적절치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 반포동 소재 아파트와 충북 청주 소재 아파트 총 2채를 보유하고 있는 노 실장에 대해서는 수도권이 아닌 청주에 다른 한 채를 보유하고 있는 만큼, 청와대 권고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날 공개된 고위 공직자 재산현황에 따르면, 청와대 비서관 이상 49명 중 다주택자는 13명이다. 이중 수도권 등 투기지역에 집 두 채 이상을 보유한 사람은 9명이다.

이날 10주기를 맞은 천안함 사건 관련, '10년째 명예훼손 재판이 진행되는 등 진상조사 요구가 있다.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이 관계자는 "재판이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서 청와대가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 같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newki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