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63557 0012020032659063557 04 0401001 6.1.3-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195800000 1585195931000 우한 바이러스 2003261831

미국, G7 외교장관 회의 공동성명에 '우한 바이러스' 넣으려다 퇴짜

글자크기


경향신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5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 회의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워싱턴|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이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회의 공동성명에 세계보건기구(HWO)가 지명한 ‘코로나19(COVID19) 바이러스’ 대신 최초 발병지인 중국 우한을 겨냥해 ‘우한 바이러스’를 넣으려다 퇴짜를 맞은 것으로 25일(현지시간) 드러났다. 미국 피츠버그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화상회의로 이틀간 열린 G7 외교장관회의는 유럽 국가들이 우한 바이러스 단어 사용에 반대함에 따라 공동성명을 채택하지 못하고 종료됐다.

CNN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G7 외교장관들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공동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음에도 이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하는 데에는 실패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이 이 질병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를 ‘우한 바이러스’로 부를 것을 고집했기 때문이다. 이같은 내용은 독일 슈피겔에 의해 처음 보도됐다.

미국은 올해 G7 의장국이기 때문에 관례에 따라 미 국무부가 12개 단락으로 구성된 공동성명 초안을 마련했다. 그러나 다른 나라들은 공동성명에 우한 바이러스라는 단어가 들어가는 것을 반대했고, 미국이 끝까지 뜻을 굽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프랑스 등 일부 국가들은 개별적으로 성명을 발표했다. WHO는 전세계적으로 퍼진 질병에 특정 지역 명칭을 부치는 것은 부적절하다면서 코로나19라는 공식 명칭을 발표한 바 있다. 앞서 화상으로 열린 G7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장 회의는 코로나19 바이러스라는 용어를 사용한 공동성명을 채택한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G7 외교장관회의를 마친 뒤 워싱턴 국무부에서 연 기자회견에서도 우한 바아러스라는 용어를 고집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가장 긴급한 의제는 우한 바이러스였다”면서 “우리 모두는 투명성을 가지고 싸워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이번 위기가 지속되는 동안 중국 공산당과 협력하기를 원했고, 우리 과학자와 전문가들을 현지에 보내 중국에서 시작된 것에 전 세계가 지원할 수 있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중국 공산당은 그것을 허락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오늘 G7 외교장관들 사이에선 중국이 지속하고 있는 의도적인 허위 정보 공작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면서 “오늘 회의에 참석한 국가들은 모두 중국 공산당이 실제로 일어난 것의 방향을 바꾸기 위해 관여하는 허위 정보 공작을 깊이 인식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G7은 미국, 영국, 캐나다,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일본, 유럽연합(EU) 등으로 구성되며 중국은 포함되지 않는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 이외에도 중국·러시아·이란·북한 등의 위협에 대해 논의했다면서 북한에 대한 압박을 이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G7과 모든 국가는 북한이 협상에 복귀하도록 요구하는 데 있어 단합을 유지해야 한다”면서 “북한이 불법적 핵·탄도미사일 개발에 대응해 외교적·경제적 압력을 행사하는데 전념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날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대북 제재를 완화할 것을 촉구하는 등 일각에서 나오고 있는 제제완화론에 선을 그은 것으로 해석된다.

김재중 기자 hermes@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