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63850 0352020032659063850 04 0401001 6.1.3-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85196599000 1585197320000 우한 바이러스 2003261831

미, ‘우한 바이러스’ 표현 고집…G7 외교장관회의 공동성명 채택 불발

글자크기
25일 주요7개국 외교장관 화상회의

폼페이오 “우한 바이러스라고 불러야”

다른 나라들 반대로 채택 무산

트럼프는 “‘중국 바이러스’ 안 쓰겠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 회의 공동성명에 코로나19를 ‘우한 바이러스’로 명기할 것을 주장해 성명 채택이 불발됐다고 독일 매체 <슈피겔>이 보도했다.

주요 7개국 외교장관 회의는 애초 올해 의장국인 미국 피츠버그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25일(현지시각) 화상회의로 대체됐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공동성명에 코로나19를 최초 발견지인 중국 후베이성의 성도 우한을 적시해 ‘우한 바이러스’로 표현할 것을 주장했다. 미국은 이 표현을 넣은 성명 초안을 작성했다. 그러나 다른 나라들은 그 용어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국제적 협력이 필요한 때에 불필요한 분열을 일으킬 뿐이라며 반대했다. 결국 공동성명 채택은 무산됐고 프랑스 등 일부 나라들은 각자 성명을 냈다.

폼페이오 장관은 코로나19가 우한에서 시작됐으며 중국 정부는 그 위험성에 대해 초기에 전세계에 경고할 특별한 책임이 있었다는 점을 지적하는 게 중요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폼페이오 장관은 회의 뒤 국무부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그 용어를 넣는 문제로 균열이 있었느냐’는 기자 질문에 부인하지 않은 채 “우리는 우한 바이러스와 관련된 건강 위기와 경제적 도전을 해결하는 데 매우 집중했다”고 대답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라고 부르며 중국 책임론을 부각해왔다. 그러나 이 표현이 인종차별과 폭력을 낳을 수 있다는 비판이 일자 트럼프 대통령은 이 표현을 삼가겠다고 했다. 그는 지난 24 <폭스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이것이 중국에서 왔다는 것은 모두가 안다. 그러나 나는 더는 그것 때문에 큰 일을 벌이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보다 하루 전인 23일에도 “미국과 전세계에서 아시아계 미국인 사회를 완전히 보호해야한다는 게 중요하다”며 “(바이러스는) 그들의 잘못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워싱턴/황준범 특파원 jaybee@hani.co.kr

▶[연속보도] n번방 성착취 파문
▶신문 구독신청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