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65272 0142020032659065272 03 0305001 6.1.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199085000 1585199097000 프레인글로벌 소풍벤처스와 소셜벤처 지원 2003261801 related

"코로나19로 中企 42%는 3개월 못 벼텨.. 고용 지원 늘려야"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정책제언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지방마다 피해상황이나 현장분위기는 차이가 있었지만 많은 중소기업인들이 1997년 외환위기나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피해가 훨씬 크고, 대책마련도 쉽지 않다고 우려하고 있다. 이제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에 직면해 있다."
전국에 있는 중소기업인들을 만나고 돌아온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이 26일 밝힌 중소기업계 상황이다. 김 회장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들에 대해 이야기하며 금융, 노동, 세제 등 분야를 망라한 정책을 제언했고, 특히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6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정책제언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김 회장은 이날 “기업은 생산과 투자, 가계소득과 소비의 원천이며, 기업이 살아야 일자리도 유지할 수 있다”며 "금융지원, 고용지원, 경제활성화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中企 42% "3개월 이상 못 버텨"
이날 간담회는 '코로나19관련 긴급 중소기업 경영실태 조사'와 전국 순회 간담회 결과를 발표하고 현장 중소기업의 피해 복구와 경제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우선 중기중앙회가 3월17일부터 20일까지 407개 중소기업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관련 긴급 중소기업 경영실태 조사 결과 중소기업의 64.1%가 경영상 타격을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기존 1차 조사(34.4%, 2.4~5)보다는 증가하고 2차 조사(70.3%, 2.24~26)와는 유사한 수치다.

세부적으로 제조업 63.4%의 기업이 경영상 피해를 입었다. 서비스업은 64.8%(도소매·음식숙박 67.1%, 기타서비스 63.3%)의 기업이 피해를 호소했다.

또 현재와 같은 코로나사태 지속시 42.1%의 업체들은 ‘3개월 이상 감내할 수 없다’고 응답했다. 6개월 이상 감내할 수 없다는 기업은 10곳 중 7곳(70.1%)에 달했다.

김기문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지역중소기업의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현장에서 어떤 지원책이 필요한지 파악하기 위해 지난 19일 부산을 시작으로 전국을 순회하며 7번의 간담회를 가졌다"며 "지방마다 피해상황이나 현장분위기는 차이가 있었다. 부산·경남은 좀더 심각하고, 광주·전남은 약간의 활기도 있었다. 수도권은 중소기업의 절반이상이 소재하고 있는 만큼 많은 중소기업인들이 다양하고 광범위한 애로들을 호소했다"고 전했다.

■"고용유지지원금 가장 필요"
중기중앙회는 이날 △금융·세제 △소상공인 △노동 △판로·상생 △스마트공장·인증·환경 등 5대 분야 17건의 정책과제를 요청했다.

김 회장은 가장 절실한 정책을 묻는 질문에 고용유지지원금을 꼽았다. 그는 “어제(25일)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을 90%까지 확대한 것은 매우 시의 적절하다”며 “다만, 매출액 급감으로 지불여력이 없는 영세소상공인은 전액(100%) 지원하고, 중견기업은 80%까지 상향 지원해 줄 것을 다시 한 번 제안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고용유지지원금 한도가 하루 6만6000원, 월 198만원인데 급여수준이 높은 장기 근로자는 기업부담이 매우크다”며 “한시적으로 월 한도를 상향 조정(예시 월 250만원) 해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분야별로 가장 필요한 정부의 지원책을 조사한 결과 금융분야에서는 민간 금융기관의 금리 인하 유도(35.9%), 운전자금 절실업체에 보증한도와 상관없는 특례지원(31.4%) 등이 꼽혔다. 민간은행을 포함한 금융기관들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을 위해 원금 만기연장, 금리인하, 이자상환유예 등을 해주는 '착한 금융'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세제분야에서는 중소기업 소득세 및 법인세율 인하(68.8%), 고용분야에서는 고용유지지원금 지원한도 확대 및 요건완화(65.6%)가 각각 가장 필요한 지원책으로 조사됐다.

중기중앙회는 소상공인의 경우 휴업수당 전액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고 중견기업 역시 80%까지 지원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중앙회 관계자는 "정부 발표에 따르면 휴업기업이 1만9400개, 휴업·휴직 대상 노동자는 15만8481명에 달하고 있다"면서 "휴업을 안 했더라도 근무일수를 줄이거나 휴업상태에 있는 기업이 많다"고 전했다.

김 회장은 "현장의 피해상황을 신속히 파악해 정책을 개발하고 지원대책에 대한 홍보와 사후관리 강화를 통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