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65520 0112020032659065520 08 0805001 6.1.3-RELEASE 11 머니투데이 58689216 false true false false 1585199346000 1585199411000 약물 재활용 에볼라 천식 치료제 가능성 2003270831

“천식약 알베스코, 코로나 치료제 가능성 높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류준영 기자] “알베스코는 흡입제 형태로 폐에 직접 적용이 가능해 코로나19 치료제로 가능성이 높다.”

머니투데이

알베스코/자료사진=한국다케다제약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26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장관과의 현장간담회에서 천식치료제 성분 시클레소니드(제품명 알베스코)를 한국화학연구원(이하 화학연)과 상호 교차 검증한 결과를 설명하며 이 같이 밝혔다.

파스퇴르연구소는 이날 기존에 승인돼 사용되는 약물 중에서 코로나19에 효과가 있는 약물을 발굴하는 이른바 ‘약물재창출’ 연구의 중간결과를 발표했다.

현재 약물재창출 연구는 파스퇴르연구소와 화학연을 비롯해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서울대 국가마우스표현형분석사업단, 고려대 등이 협력해 수행 중이다.

특히, 약물재창출의 핵심인 약물 스크리닝 연구는 파스퇴르연구소와 화학연이 각각 2500여종, 1500여종을 수행하고 있다.

파스퇴르연구소는 최근 시클레소니드, 니클로사마이드를 비롯해 효능이 있는 약물 20여종을 발굴하고 지난 21일 학술논문 사전 공개 사이트인 바이오 아카이브에 공개한 바 있다.

파스퇴르연구소는 이 자리에서 “시클레소니드가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우수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이 연구결과를 바이오 아카이브에 논문으로 공개한 후 국내외 대학, 기업에서 연구협력을 위한 다양한 요청이 들어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함께 참석한 화학연도 현재 국내외에서 의료현장에 사용되거나 임상 중인 렘데시비르, 클로로퀸, 칼레트라를 포함한 약물 8종에 대한 연구를 수행해 그 결과를 의료현장의 임상의와 공유했다고 밝혔다.

이어 약물 8종 중 ‘렘데시비르’가 활성화된 약물의 약효가 가장 우수했으며, 클로로퀸, 하이드록시클로로퀸도 약효가 있다고 보고했다.

최 장관은 “코로나19 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의료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약물재창출 성과를 조속히 창출할 필요가 있다”며 “과기정통부가 확보한 약물재창출 관련 추가경정예산이 가시적 성과 창출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류준영 기자 joon@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