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66956 0352020032659066956 05 0501001 6.1.3-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00442000 1585244707000 선수촌 태극전사 퇴촌 표정 2003270501

올림픽 국가대표들, 휴식 위해 진천선수촌서 퇴촌

글자크기
선수·코치들, 3주 정도 휴식·개인훈련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올림픽이 1년 뒤로 연기되자 훈련에 매지해온 국가대표 선수들이 충북 진천선수촌을 떠나 잠시 휴식에 들어간다.

탁구 대표팀 선수와 지도자가 26일 오전 가장 먼저 선수촌을 떠났고, 남녀 양궁대표팀, 수영 다이빙, 레슬링, 핸드볼 등 진천선수촌에서 구슬땀을 흘리던 태극전사 204명이 집으로 향했다. 27일에도 역도, 체조, 사격, 태권도, 유도, 육상 등 205명이 선수촌을 떠난다.

대한체육회는 올림픽 연기 뒤 국가대표 훈련 시스템을 재정비하고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그간 외출·외박 통제로 스트레스를 받던 선수·지도자에게 여유를 주고자 26일 진천선수촌의 운영을 멈추기로 했다. 국가대표 선수들과 지도자 500여명은 26∼27일 이틀에 걸쳐 선수촌을 떠나 집 또는 소속팀으로 돌아가 휴식과 훈련을 병행한다.

체육회는 대표선수들이 선수촌을 비운 동안 방역을 진행하고, 재입촌 뒤 국가대표 선수들의 훈련 집중도를 높이기 위한 대책도 세운다. 체육회는 선수들에게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외출·모임·종교행사 참석을 자제하고 위생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대부분의 선수들은 자신의 차량으로 선수촌을 떠났고, 개인차량이 없는 일부 선수는 가족이 데려갔다. 국군체육부대·한국체대는 소속 선수들을 태우기 위해 차량을 선수촌으로 보냈다.

선수와 지도자들은 3주 뒤부터 선수촌에 다시 들어올 수 있다. 코로나19에 따른 2주간의 격리와 검사 음성 판정지를 체육회에 제출하고, 강화한 입촌 검사를 받는 데까지 걸리는 시간을 포함하면 최대 5주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찬영 기자 lcy100@hani.co.kr

▶[연속보도] n번방 성착취 파문
▶신문 구독신청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