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67930 1132020032659067930 04 0401001 6.1.2-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01780000 1585202729000 중국 한국 코로나19 방역 치료 공조 공유 2003262101

이탈리아 전문가 “코로나19 바이러스는 한 치의 의심도 없이 중국 것”

글자크기

인터뷰 내용 와전…‘이탈리아 기원설’에 강하게 반발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엄지영 기자 =코로나19의 기원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탈리아 전문가가 중국 내에서 퍼지고 있는 '이탈리아 기원설'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26일 홍콩 명보에 따르면 이탈리아 마리오 네그리 약학연구소 소장 주세페 레무치는 24일 이탈리아 일간지 '일 포글리오'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는 한 치의 의심도 없이 중국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레무치 소장이 이러한 인터뷰를 진행한 것은 그가 지난 19일 미국 공영라디오방송(NPR)과 인터뷰에서 한 발언이 중국 내에서 와전됐다는 생각 때문이다.

앞서 그는 NPR과의 인터뷰에서 '의사들은 지난해 12월 심지어 11월에 특히 노인을 중심으로 매우 이상하고 심각한 폐렴이 발생한 것을 기억하고 있다'며 '이는 우리가 중국에서 전염병이 발생했다는 것을 알기 전에 적어도 (이탈리아 북부) 롬바르디아에서는 바이러스가 유행했다는 점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이후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21일 '이탈리아 저명 학자: 중국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 이탈리에서 이미 전파'라는 제목의 기사로 레무치 소장의 발언을 보도했다.

이에 중국 누리꾼들은 환구시보 보도를 대대적으로 퍼뜨리면서 레무치 소장의 발언은 코로나19가 중국이 아닌 이탈리아에서 기원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레무치 소장은 이를 강력하게 반박했다.

그는 '환구시보는 나의 발언을 인용해 대내외 선전용으로 삼고, 완전히 잘못된 주장을 하고 있다'며 '이는 대학 교과서에 실릴 만한 사례로서, 과학 자료가 선전을 위해 어떻게 조작될 수 있는지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레무치 소장은 이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한 치의 의심도 없이 중국 것'이라고 강조했다.

circle@kukinews.com

쿠키뉴스 엄지영 circle@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