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0695 0432020032659070695 01 0101001 6.1.1-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05118000 1585205177000 공천 논란 황교안 계파 자평 2003262031 popular

황교안 "분열과 패배의 씨앗 자초하면 책임 물을 것"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오늘(26일) 마무리되는 당의 공천에 대해 "계파가 없고, 외압이 없고, 당 대표 사천이 없었던 3무(無) 공천을 이뤄냈다"고 자평했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 오후 발표한 공천 관련 입장문에서 "보수의 분열을 극복하는 통합과 보수의 자기혁신 가치를 담아냈고, 공천관리위원회의 독립성을 최대한 존중한 '시스템 공천'이었다"며 "청년과 여성 등 새로운 정치신인들이 과감히 등용된, 미래지향과 세대교체를 담은 공천이었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황 대표는 이어 "공관위를 출범시키면서 이기는 공천, 혁신적인 공천, 공정한 공천을 천명했고 그동안 관행처럼 굳어져 왔던 당 대표의 부당한 간섭을 스스로 차단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다행히 이번에 공천관리위원회가 저의 이런 뜻과 국민의 바람을 잘 헤아려 국민들 앞에 좋은 결과를 내놓은 것 같아 감사한 마음"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공천이 완벽할 수는 없고 당연히 아쉬움도 있고, 그래서 미안함도 있다"면서도 "다시 선당후사의 정신을 되새겨 보수의 진면목을 보여줄 것을 요청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황 대표는 또 "저의 이런 간곡한 호소와 국민의 절박한 요구를 기어이 외면하고 분열과 패배의 씨앗을 자초한다면, 당으로서도 그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경고했습니다.

하지만 최고위가 후보자 등록을 하루 앞두고 부산 금정 등 4개 지역에 대한 공천을 전격 무효화하면서 공관위와 최고위가 대립하는 양상이 벌어진 데 대해서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마친 뒤 "조금 더 매끄럽고 보기 좋은 공천이 되도록 노력했지만, 다소 아쉬운 점이 생기게 된 점을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인천 연수을 공천에서 최종 탈락한 민현주 전 의원이 '황 대표가 김형오 전 공관위원장에게 민경욱 의원의 공천을 부탁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선, "당 대표와 공관위원장 역할의 조화를 통해 공정한 공천이 되도록 노력했고 혁신 공천이 될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박상진 기자(njin@sbs.co.kr)

▶ 'n번방 · 박사방' 성착취 사건 파문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VOTE KOREA 2020 온라인 갤러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