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0981 0372020032659070981 06 0603001 6.1.3-RELEASE 37 헤럴드경제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585205554000 1585205738000 환희 음주운전 피해자 어리석었다 자필사과 2003262245 popular

[팝업★]"소송 휘말려 힘든 시기, 숙취 없을줄"..환희, 자필 사과문으로 음주운전 사죄(전문)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환희/사진=헤럴드POP DB


환희가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일에 대해 자필 편지로 사과했다.

26일 남성 듀오 플라이투더스카이 멤버 환희는 공식 팬카페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힘들고 어려운 상황 속에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하게 되어 너무나도 송구스럽고 죄송한 마음이 앞선다"는 말로 운을 뗀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어 "최근 함께 일해 온 지인으로부터 소송에 휘말려 단 하루라도 제대로 잠을 잘 수 없는 힘든 시기를 겪고 있었다. 정신적으로나 신체적으로 너무 힘들어 하는 상황 속에 지난 20일, 평소 믿고 따르던 지인으로부터 조언을 듣는 식사 자리가 있었다. 저는 평소 술을 즐겨하진 않지만 이 날은 예의를 갖추고자 소주 반 병 정도를 마셨다"고 음주운전을 하게 된 경위를 설명했다.

이어 "자리는 저녁 9시경 마무리 되었고 같이 자리한 지인집에서 잠을 자고 다음날인 21일 새벽 5시경 본가로 출발을 했다"며 "저는 항상 주말마다 본가인 용인에 혼자 계시는 어머니를 찾아뵈어 왔다. 늘 일찍 찾아뵈었기 때문에 이날도 서둘러 가자는 마음이 컸다"고 덧붙였다.

또한 환희는 "전날에 마신 술이고 잠도 비교적 일찍 청했기 때문에 숙취가 없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 당시의 행동이 매우 어리석었고 현재 진심으로 뉘우치고 있다"며 "이렇게 힘든 시기에 기쁨을 드리지는 못하고 물의를 일으킨 점, 팬 분들 뿐만 아니라 저를 지켜봐주신 모든 분들에게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말을 맺었다.

환희는 앞서 지난 21일 오전 6시께 용인 기흥구 보정동 한 도로에서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던 중 옆 차로에서 차선을 변경하던 차량과 부딪혔다. 이때 보험 처리를 하던 중 환희의 상태를 수상히 여긴 보험회사 직원의 신고에 의해 환희의 음주 사실이 드러나게 됐다.

적발 당시 환희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인 0.061%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환희의 음주운전이 보도된 후 소속사 에이치투미디어는 이를 인정하며 고개를 숙였고, 환희 역시 경찰 조사에서 음주운전 혐의를 인정했다. 다만 경찰은 지난 25일 방송된 SBS '한밤'을 통해 "조사를 더 해야겠지만 상대편 차량이 1차로 가다가 2차로 차선 변경을 하다가 사고가 났다"며 사고에서는 환희가 피해자임을 밝혔다.

환희가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음주운전을 하지 않기 위해 잠을 자고 일어났음에도 숙취로 적발됐고, 사고에서도 피해자라는 점이 알려지면서 다른 음주운전 사례와 동일선상에 놓은 채 마냥 비난만 하기는 어렵다는 분위기도 형성됐다. 또한 소송 등 최근 힘든 일을 겪었다는 속사정까지 전해져 안타깝다는 반응도 이어지고 있다.

다음은 환희 글 전문

환희입니다.

먼저 이번 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저를 아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정중히 사죄의 말씀드립니다. 코로나19로 인해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힘들고 어려운 상황 속에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하게 되어 너무나도 송구스럽고 죄송한 마음이 앞섭니다.

최근 함께 일해 온 지인으로부터 소송에 휘말려 단 하루라도 제대로 잠을 잘 수 없는 힘든 시기를 겪고 있었습니다. 정신적으로나 신체적으로 너무 힘들어 하는 상황 속에 지난 20일, 평소 믿고 따르던 지인으로부터 조언을 듣는 식사 자리가 있었습니다. 저는 평소 술을 즐겨하진 않지만 이 날은 예의를 갖추고자 소주 반 병 정도를 마셨습니다.

자리는 저녁 9시경 마무리 되었고 같이 자리한 지인집에서 잠을 자고 다음날인 21일 새벽 5시경 본가로 출발을 했습니다. 새벽 시간 본가로 출발한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저는 항상 주말마다 본가인 용인에 혼자 계시는 어머니를 찾아뵈어 왔습니다. 늘 일찍 찾아뵈었기 때문에 이날도 서둘러 가자는 마음이 컸습니다.

전날에 마신 술이고 잠도 비교적 일찍 청했기 때문에 숙취가 없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 당시의 행동이 매우 어리석었고 현재 진심으로 뉘우치고 있습니다.

이렇게 힘든 시기에 기쁨을 드리지는 못하고 물의를 일으킨 점, 팬 분들 뿐만 아니라 저를 지켜봐주신 모든 분들에게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공인으로서 제대로 판단하지 못한 점 깊게 반성하겠습니다. 죄송하고 또 죄송합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