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4400 0362020032659074400 03 0301001 6.1.3-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10860000 1585216896000 무제한 양적완화 코스피 1700선 붕괴 전세계 코로나19 사망자 2003270345 related

돈 푸는데도 외국인 ‘팔자’…코스피 1700선 못 지켰다

글자크기
한국일보

코스피가 26일 한국은행의 '양적완화' 선언과 미국 상원의 대규모 경기부양안 통과 등 호재에도 불구하고 하락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8.52포인트(1.09%) 내린 1,686.24로 마감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스피가 사흘 만에 하락세로 돌아서며 1,700선 아래로 내려갔다. 전례 없는 ‘한국판 양적완화’ 소식에도 연 이틀 급등이 더 큰 부담으로 작용했다는 평가다. 코스피와 코스닥 시장 거래량은 전날에 이어 사상 최대 기록을 새로 썼다.

26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18.52포인트(1.09%) 내린 1,686.24로 거래를 마쳤다. 한국은행이 환매조건부채권(RP)을 매입하는 ‘무제한 양적완화’에 나선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장중 1,730선을 넘기도 했다. 미국 상원이 2조2,000억 달러(약 2,700조원)란 역대 최대 규모의 경기 부양책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는 소식도 더해졌다.

하지만 장 막판으로 갈수록 지수는 우하향했다. 오히려 호재들이 다 나와버린 것 아니냐는 불안감이 고개를 들며 투자 심리 위축을 불러왔다는 평가다. 외국인이 16거래일째 ‘팔자’에 나서며 지수 하락을 이끌었다. 외국인 순매도 규모는 5,345억원에 달했다. 반면 개인 투자자들은 7,164억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다만 코스닥은 코로나19 사태의 수혜가 기대되는 제약주에 매수가 몰리며 전날보다 2.16% 상승한 516.61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코스피와 코스닥 시장의 총 거래대금은 23조9,625억원으로 1996년 코스닥시장 개장 이래 최대치를 기록했다.

아시아 주식시장에선 일본 증시가 급락했다. 닛케이225지수는 일본 도쿄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 급증에 따른 도시봉쇄 우려가 제기되며 전날보다 4.51% 하락한 1만8,664.60에 장을 마쳤다. 중국 상하이종합과 홍콩 항셍지수 역시 1% 안팎 하락세를 보였다.

원화는 3일 만에 약세를 보였다. 이날 서울외환 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2.9원 오른 1,232.8원에 마감했다. 한은의 양적완화 발표 직후 1,223.1원까지 내렸지만 하락세는 오래가지 않았다. 이날 발표를 앞둔 미국의 주간 실업보험 청구 건수 등 경기지표에 대한 우려가 투자심리를 진정시키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