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4683 0092020032659074683 04 0402001 6.1.3-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11483000 1585211511000 올림픽 日 확산 긴급사태 선언 2003270601

일본 前총리 "도쿄도, 올림픽 위해 코로나19 감염자 축소"

글자크기

"도쿄올림픽 연기 결정된 직후 외출자제 퍼포먼스" 힐난

뉴시스

[서울=뉴시스]하토야마 유키오 일본 전 총리는 트위터를 통해 도쿄도가 도쿄올림픽을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를 축소했다는 인식을 나타냈다. 사진은 하토야마 트위터(@hatoyamayukio) 갈무리. 2020.03.2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일본 전 총리가 도쿄도가 7월 개최 예정이었던 도쿄올림픽을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를 축소했다고 주장했다.

26일 하토야마 전 총리는 트위터를 통해 "고이케 지사가 (이번) 주말 외출 자제 요청을 했다"며 "도쿄올림픽 실현을 위해 감염자 수를 적게 보이게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쿄는 코로나19를 억누르는 것 같은 엄격한 요청을 피해왔지만, 연기가 결정되고 난 직후에 이런 퍼포먼스다"라고 비꼬았다.

실제로 지난 24일(현지시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일본 정부는 오는 7월 예정이던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내년으로 연기한다고 공식 발표했으며,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는 25일 밤 긴급 기자회견에서 외출 자제를 요청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그 사이 코로나19가 확산했다. 당신은 (도쿄)도민 퍼스트가 아닌 올림픽 퍼스트였다"고 비난했다.

도쿄에서는 이달 들어 하루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점차 늘어났다. 지난 23일에는 16명, 24일 17명, 25일 41명이었다.

NHK에 따르면 26일에는 최소 45명의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확인됐다. 역대 최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를 기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