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5154 0012020032659075154 02 0204001 6.1.3-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12240000 1585215846000 라임 사태 연루 신한금융투자 임원 구속영장 2003262131 related

[속보]검찰, '리드 투자 대가로 1억 수수' 신한금투 전 본부장 구속영장 청구

글자크기
경향신문

신한금융투자 로고

1조6000억원 규모의 라임자산운용(라임) 사모펀드 환매중단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핵심 피의자인 신한금융투자 전 본부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26일 오후 임모 전 신한금투 PBS 본부장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경법) 위반(수재·사기)·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임 전 본부장은 신한금투가 라임과 함께 리드에 투자를 하는 대가로 리드로부터 1억65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펀드 가입자들에게 해외 무역금융펀드에 직접 투자하는 상품인 것처럼 속여 480억원을 빼돌린 혐의도 있다.

임 전 본부장은 전날 검찰에 긴급체포됐다. 검찰이 라임 사건과 관련해 강제로 신병을 확보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신한금투는 라임과 자산 운용 관련 계약(TRS·총수익스와프)을 맺은 상태에서 펀드의 부실을 알리지 않고 일반 투자자들에게 관련 상품을 판매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임 전 본부장은 이런 상품 운용·판매를 주도한 인물로 지목받았다.

검찰은 이날 도주 중인 핵심 인물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에 대해서도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라임 전주(錢主)로 알려진 김모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소재도 파악 중이다.

서울남부지법은 27일 오전 10시30분 임 전 본부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진행한다.

이보라 기자 purple@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