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6952 0032020032659076952 01 0101001 6.1.3-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19042000 1585219048000 정총리 강화 특정 종교 겨냥 조치 2003270801 related

정총리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특정 종교 겨냥한 조치 아냐"

글자크기

한교총 반발에 입장…"행정조치로 오해·불편 초래될 수 있어"

연합뉴스

개신교 지도자 예방한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1월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의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을 예방해 김태영 공동 대표회장 등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개신교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반발하며 사과를 요구하자 26일 "특정 종교단체를 겨냥한 조치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많은 종교인들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코로나 극복에 동참해주고 몸소 솔선을 보여준 점에 깊이 감사하다"며 "다만 한 가지 오해의 소지에 대해 설명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정부는 내달 6일 각급 학교 개학을 앞두고 지난 22일부터 15일간 종교시설과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 운영 중단을 골자로 하는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에 나섰고 방역지침 위반 시 강력대응 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에 개신교 대표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전날 성명을 내어 '정부가 정통 개신교회를 감염의 온상인 것처럼 지목해 선한 기독교인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사과를 요구한 바 있다.

정 총리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행정조치로 오해와 불편이 초래될 수 있다"면서도 "그러나 이는 결코 특정 종교단체를 겨냥한 조치가 아님을 거듭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십자가 없는 부활이 없듯이 고난 없는 영광도 없다'는 성경 구절을 인용하면서 "지금 우리가 걷는 고난주간의 여정이 질병, 실패, 배척과 같은 우리 삶의 부정적인 체험을 다시 생각해보고, 나아가 인내와 절제로 도움이 필요한 이들에게 시선을 돌릴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