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8401 0232020032659078401 02 0213001 6.1.3-RELEASE 23 아시아경제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585228680000 1585228693000 대구 경북 코로나19 8명 사망 국내 139명 2003270901 related

중랑구, 코로나19 대응 고강도 지역경제 활성화 총력 지원

글자크기

코로나19 대응 민생대책 5개 분야·17개 사업 추진...민생안정 지원 및 소비위축으로 소득 격감된 피해업계 지원

아시아경제

류경기 중랑구청장이 국민안심마스크를 제작하고 있는 지역 내 업체를 둘러보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요즘 장사가 안돼서 너무 힘들어요.”


중랑구 전통시장 어느 상인의 말이다. 비단 이 상인만의 문제는 아닐 것이다.


코로나19 위협은 지역경제로도 손을 뻗쳤다. 개인적 모임을 자제하고 다중이용시설을 피하는 까닭에 골목상권은 침체되고 전통시장은 활기를 잃는 등 지역경제가 흔들리고 있다.


이에 중랑구(구청장 류경기)는 코로나19로 침체된 경제를 일으키기 위해 두 팔을 걷어올렸다. 구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민생안정 지원 및 소비위축으로 소득이 격감된 소상공인?중소기업 등 피해업계 지원 등을 골자로 하는 코로나19 대응 고강도 민생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중랑구는 지역 내 사업체 총 2만8024개 중 종사자 5인 미만 사업체가 2만3815개로 전체 중 약 85%가 영세한 소상공인이다.


이번 대책은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 지원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 ▲구민참여 경제 활성화 추진 ▲피해업종 지원 및 지역상생 추진 ▲중앙정부 및 서울시 정책지원의 5개 분야, 17개 사업으로 추진된다.


5개 분야 중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 지원’ 분야에서는 추경예산 35억원을 확보해 올해 총 121억원 규모의 중소기업육성자금과 긴급 신용보증융자를 지원한다.


중소기업육성자금은 당초 22억원에서 30억원 증액, 52억원을, 코로나19 피해기업 긴급 신용보증 지원은 19억원에서 50억원 증액, 69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을 위한 대책’으로는 ‘전통시장 배송 서비스’를 확대 지원, 판로를 개척, 구청 및 동주민센터 전 부서에서는 월 1회 ‘전통시장 가는 날’을 운영한다. 전통시장 배송 서비스는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장보기 방식으로 많은 구민들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구민참여 경제활성화’를 위해서 중랑사랑상품권 할인 혜택을 총 20%까지 늘렸고, ‘우리동네식당 지원단’을 구성해 중랑사랑상품권으로 음식점 배달을 이용하도록 SNS로 홍보한다. 착한임대인 운동에 참여하는 임대인에게는 건물보수, 전기안전점검 등을 지원해 골목상권도 활기를 되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피해업종 지원 및 지역상생 추진’을 위해 구유재산의 임차인에게 임대료를 6개월간 50% 감면하고 납부기한 연장을 추진한다.


코로나19 확진자 및 격리자 피해업체에게는 6개월 범위 내에서 지방세 기한을 연장하고 징수를 유예한다.


이와 함께 ‘중앙정부 및 서울시 정책지원’을 적극 홍보해 구민들에게 꼼꼼히 돌아갈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직접 코로나19 방역 현장에 참여하면서 이웃을 걱정하며 함께 어려움을 헤쳐 나가고자 하는 공동체 의식을 보았다”며 “지역경제가 다시금 힘을 얻어 힘차게 일어설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