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0809 0782020032759080809 03 0308001 6.1.2-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60119000 1585260186000 미국 부양책 기대 주가 상승 원/달러환율 18원 급락 2003271145 related

[상보] 뉴욕증시, 대규모 부양책 기대감에 상승…다우 6.38%↑

글자크기
이투데이

최근 5거래일간 다우지수 추이. 26일(현지시간) 종가 2만2552.17. 출처 CN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뉴욕증시가 26일(현지시간) 대규모 경기부양책 기대감에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거래되는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1351.62포인트(6.38%) 급등한 2만2552.17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54.51포인트(6.24%) 뛴 2630.07에 거래를 마쳤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413.24포인트(5.60%) 오른 7797.54를 기록했다.

다우지수와 S&P 500지수는 24일부터 이날까지 사흘 연속 상승했다. 특히 다우지수는 지난 24일 무려 2112.98포인트(11.37%) 폭등해 87년 만에 최고 상승률을 찍었다. 다우지수는 사흘간 20% 이상의 상승세를 기록했는데, 1931년 이후 처음으로 다우지수가 사흘 상승 기준 최대폭의 상승을 기록했다고 미 CNBC 방송은 전했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다우지수가 저점 대비 20% 이상 오른 것은 새로운 강세장의 시작에 해당한다며, 역사상 가장 빨리 약세장이 끝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시장은 대규모 재정 부양책의 영향을 주시했다. 미 정부와 의회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사상 최대 규모의 2조2000억 달러(약 2700조 원) 규모의 부양 패키지에 합의했다. 미 하원은 이를 만장일치로 가결했으며, 27일 표결할 예정인 하원에서도 무난한 통과가 예상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하원에서 통과되면 곧바로 법안에 서명할 방침이다.

부양책에는 항공 등 산업계 지원과 국민에 대한 현금 지원, 실업보험 강화 등이 광범위한 지원책이 담겼다. 긴급 지원이 필요한 산업계에 숨통을 틔워줄 것이란 기대가 크다.

다만 이날은 코로나19에 따른 미국 고용 충격이 지표로 나타났다.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전주보다 300만1000명 늘어난 328만3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2차 오일쇼크 당시인 지난 1982년 세워진 종전 기록 69만5000건을 훌쩍 뛰어넘는 역대 최대치다. 식당 등 각종 사업장 폐쇄에 따라 대규모 실업 사태가 불가피할 것이란 우려가 현실화한 것이다.

다만 대규모 실업이 예상됐던 만큼 시장 반응은 차분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정부의 부양책 패키지가 시행되기 전 상황인 만큼 수치에 큰 의미를 둘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 지원이 시작되면 기업들이 일시 해고한 근로자들을 다시 채용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도 경기부양 의지를 재확인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 지속적인 경기 부양 방침을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위기가 가져올 경제 둔화와 싸우기 위해 필요한 정책 도구를 계속 사용할 것”이라면서 “탄약은 바닥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제를 지지하기 위한 다른 차원의 정책 여력이 여전히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6.35% 올랐고, 산업주도 6.41% 급등했다.

이날 발표된 다른 경제지표는 혼재됐다. 캔자스시티 연은은 3월 관할 지역의 제조업 합성지수가 마이너스(-) 17을 기록, 전월(5) 대비 크게 하락했다고 밝혔다. 반면 미 상무부는 지난해 4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확정치(계절 조정치)가 연율로 2.1%라고 발표했다. 앞서 나온 잠정치 2.1%를 유지했으며, 시장 예상에도 부합했다. 또 상무부는 지난 2월 상품수지(계절 조정치) 적자가 599억 달러로, 지난 1월 659억 달러 대비 9.1%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투데이/변효선 기자( hsbyu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