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1104 0292020032759081104 05 0501001 6.1.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62400000 1585269878000 매체 IOC 연기 도쿄올림픽 여름 개최 2가지 방안 제시 2003271501

'연기' 도쿄올림픽, '약물에 전 대회' 가능성..코로나에 도핑검사도 난망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강필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2020 올림픽이 1년 연기됐다. 하지만 사상 초유의 올림픽 연기로 금지약물 사용에 대한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27일 일본 매체 '일간 겐다이'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도핑검사가 곤란한 상황이 됐다"면서 "도쿄올림픽은 약물에 전 대회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세계반도핑기구(WADA)를 비롯한 각국 반도핑 기관들은 올림픽을 앞두고 금지약물 사용 단독을 강화해 왔다. 대회 기간 중은 물론 합숙소까지 불시에 들이닥치는 경기 외적인 검사 회수도 늘려 선수들의 검체를 확보했다. 실제 2016년 리우 올림픽의 경우에는 개막전 20건의 도핑 위반을 적발하기도 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세계 각국으로 확대되고 장기화 되면서 도핑 검사가 쉽지 않아졌다. WADA는 불시 검사를 위해 선수들의 훈련장소 등 소재 파악을 우선시하고 있지만 많은 선수가 활동을 정지하고 있는 현재 상태에서는 쉽지 않다. 또 검사 일정을 잡는다 해도 검사관들의 이동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실제 WADA 회장 비톨드 반카 회장은 지난 25일(한국시간) 도쿄올림픽 연기와 관련해 "반도핑 커뮤니티는 테스트 등 일부 프로그램을 중단하거나 축소하는 등 하루 일과를 조정하기 위해 함께했다"면서 "가능한 우리의 원래 모습인 글로벌 반도핑 시스템을 전력으로 되찾을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매체는 "WADA는 지난해 12월 국가 차원에서 도핑을 한 러시아 선수단을 4년간 주요 국제대회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하는 등 도핑 퇴치에 엄중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면서도 "과거 올림픽 최다 금지약물 적발은 2012 런던 대회에서 기록한 127명이었다. 하지만 검사가 부실할 수 있는 이번 대회는 도핑 양성 반응 선수가 속출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로이터 통신도 트래비스 타이거트 미국반도핑기구(USADA) 회장이 도쿄올림픽 연기가 결정되자 21개 회원국이 도핑 규제도 연장해야 하는지 문제를 제기했다고 지적했다. 도핑 적발 선수나 지도자가 제재 기간을 모두 채웠을 경우, 특정 대회가 연기됐을 때 제재 기간도 연장할 수 있다는 예외 규정은 없다는 점을 경고했다. /letmeou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